바이든 맞이하는 테크업계…울까 웃을까

바이든과 테크 D-21 ①  인프라는 ‘OK’, 증세는 ‘글쎄’…바이든 표 산업이 뜬다.

조 바이든 당선인이 연설을 이어가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일이 3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펼칠 새 정책이 테크 업계 전반에 가져올 변화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바이든 행정부의 산업 전략은 지난 4년 트럼프 행정부 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조세와 이민 정책에서 큰 변화가 예상된다. 또한 친환경이 주축 산업을 이룰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테크 업계에서는 바이든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바이든의 이민정책 반기는 실리콘밸리, 글로벌 인재 허브명성 되찾을까


1월 20일 취임하는 바이든 행정부는 이민 정책 완화와 인프라 확충 그리고 법인세 인상 등을 공언하며 트럼프의 색채를 하나씩 지워낼 계획이다.

일단 테크 업계는 반색하는 분위기다. 특히 실리콘밸리가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한 이민정책에 골머리를 앓아온 만큼 이민정책으로 얻게 될 호재는 뚜렷하다.

우선 실리콘밸리는 고학력 기술 노동자들을 다시 유치할 수 있게 됐다. 지난 4년 동안 트럼프 행정부는 자국민의 일자리 감소를 이유로 ‘전문직 취업비자’(H-1B) 발급 요건을 까다롭게 만들어왔다.

전문직 취업비자는 주로 외국인들이 미국 내 전문 직종에 취업할 때 발급받는다. 특히나 전문직 취업비자는 전 세계 각지에 거주하는 고학력 기술 노동자를 선호하는 실리콘밸리에 필수적이었는데, 비자 발급 조건이 어려워지면서 IT기업들의 인재 유치에도 악영향을 끼쳐왔다.

이에 폭넓은 이민정책을 선호하는 바이든이 당선됨에 따라 실리콘밸리가 다시 글로벌 인재의 허브라는 옛 명성을 되찾을 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바이든 당선인은 일명 STEM (과학·기술·공학·수학) 분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외국인은 전문직 취업비자와 취업 영주권 연간 쿼터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일명 ‘스테이플 법안’(STAPLE Act)에도 지지할 만큼 포용력을 강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바이든 당선인이 트럼프가 실시한 이민과 관련한 다양한 행정 명령을 철회할 가능성이 높아 테크 업계에도 긍정적인 전망이 나온다.

테크 런던 어드보케이트(Tech London Advocates) 러스 쇼 설립자는 “바이든 당선인의 고용 이민 정책에 대한 입장은 테크 업계에 분명히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리콘밸리의 한 임원은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거의 하룻밤 사이에 180도가 변하는 것”이라며 “농장 노동자들에 관한 것이 아니라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들에 관한 것이다”라고 바이든 당선인의 이민 정책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인프라 확충과 법인세 인상 사이에 놓인 테크 업계..관건은 내달 5 조지아 결선투표


아울러 조 바이든 당선인의 인프라 확충 계획도 테크 업계엔 호재라는 분석이 나온다.

바이든 당선인은 선거기간 내내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을 구호로 외치며 총 5조4000억달러(약5800조원)가 넘는 자금을 인프라 투자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IT전문매체 테크크런치는 “지난 수십 년 동안 미국의 인프라는 연방정부의 투자 없이 붕괴되어 왔다”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노후 인프라에 새로운 기술을 적용해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더불어 해당 매체는 바이든 당선인이 추진하는 인프라 확충 정책이 테크 업계에 상당한 이익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차세대 통신 기술과 유틸리티 인프라, 주택 및 건설 기술 등 테크 업계의 기술력이 주로 사용될 것이라는 게 테크크런치의 주장이다.

반면 바이든의 법인세 인상만큼은 테크 업계를 울상 짓게 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재원을 확보하려면 법인세율을 현행 21%에서 최대 28%로 인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추가로 미국 내 다국적 기업들에게 현행 세금의 두 배인 21% 인상 계획을 발표하면서 트럼프 행정부에 비해 확연히 달라지는 조세 정책을 예고한 바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나는 미국 기업을 벌주려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더 나은 방법은 미국에서 만들고 우리 공동체에 투자하라”라고 증세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다국적 기업 비율이 높은 미국 테크 업계가 손해를 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법인세가 인하됐던 지난 트럼프 행정부에서 승승장구하던 빅테크 기업이 최대 피해자가 될 것이라는 시각이 나오는 가운데, IT 전문매체 프로토콜은 바이든 당선인의 세금 인상 정책으로 테크 기업들이 주당 6%의 수익 감소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확실한 것은 내달 5일 치뤄지는 조지아주 결선투표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상원 의원을 선출할 조지아주 결선투표는 지난달 선거에서 과반을 획득한 후보자가 없었다. 이에 내달 5일 또다시 결선투표가 펼쳐지게 됐는데, 현재 두 지역구 모두 지지율 격차가 1% 포인트의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100석이 정원인 미국 상원의회는 현재 민주당이 48석, 공화당이 50석을 차지한 상태다. 만일 조지아주 결선 투표에서 민주당이 승리하지 못한다면 바이든 당선인의 정책은 힘을 받기 어렵게 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만일 공화당이 상원을 계속 장악할 경우, 바이든 당선인은 어떤 중대한 변화도 일으키지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핵심은 친환경’, 바이든 수혜 산업은 어디


한편 바이든 당선인의 핵심 공약 가운데 하나는 바로 친환경 정책이다. 선거기간 동안 바이든 당선인은 2조달러(약2190조원)가 넘는 자금을 청정에너지 산업에 투자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또한 향후 2030년까지 50만 개 이상의 공공 전기차 충전소 배치와 5억개가 넘는 태양열 패널 설치 등의 공약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에 전기차와 태양광 업체 등 친환경 산업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전기차는 바이든 당선인의 경제적 야망”이라면서 앞으로 테슬라와 지엠(GM) 같은 전기차 배터리 생산 기업들이 수혜를 입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바마케어를 추진한 바이든이 당선된 만큼 헬스케어 산업이 수혜를 볼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CNBC는 바이든의 당선에 대해 “의료 접근성 확대의 신호탄”이라면서 S&P 500에서 두 번째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의료 분야가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바이든 당선인이 통신 플랫폼 인프라 구축에도 관심을 보이면서 인공지능(AI)과 5G 네트워크 같은 4차 산업의 계속된 성장세도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지난 오바마 행정부 당시 만들어진 미국 디지털 서비스(USDS)가 이번 코로나19 대응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 바이든 당선인은 3000억달러(약330조원)의 재원을 5G 네트워크 개발 등 인프라 투자를 위해 쓰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호준 인턴 기자> nadahojun@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첫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