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은행 앱에 핀테크 인증서가 없는 이유

지난 12월 10일은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가 사라진 역사적인 날이다. 이때부터 다양한 사설인증서들이 동일한 지위를 갖게 되면서 사용자들의 선택권이 넓어졌다. 많은 전문가들은 편의성 향상을 위해 다양한 인증서 도입이 활발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금융권의 사설인증서 도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5대 시중은행 대부분이 여러 사설인증서를 도입하기보다 자체 인증서 중심의 전략을 취하고 있다. NH농협은행을 제외한 나머지 은행들은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 금융인증서, 자체인증서만 적용한 상태다. 이들 대부분은 핀테크 기업에서 만든 사설인증서 도입에 대해 “계획이 없다”고 입을 모았다.

자체인증서에 집중하는 은행들

5대 시중은행 가운데 농협은행만 사설인증서를 도입한 유일한 곳이다. 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 올원뱅크에 이동통신3사의 패스(PASS) 인증서를 도입했다. PASS 인증만으로 회원가입을 할 수 있고 송금 등 일부 서비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금융결제원과 은행권이 함께 개발한 금융인증서는 내년 2월에 도입할 계획이다.

나머지 은행들은 자체 인증서에 집중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KB모바일인증서를 사용하고 있다. KB모바일인증서는 KB금융그룹 계열사와 연동됐다. 이외에도 국민은행은 공동인증서, 금융인증서를 적용했다.

신한은행은 이번달 10일부터 모바일 앱인 쏠(SOL)에 자체 인증서인 쏠인증을 도입했다. 쏠인증은 쏠에서 지문, 패턴, 생체인증 등 로그인 수단을 등록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현재 착오송금 비대면 반환동의, 오픈뱅킹 계좌등록 및 설정, 골드 실버뱅킹 입금 등 일부 업무에 우선 적용한 상태며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공동인증서, 금융인증서도 사용할 수 있다.

하나은행도 모바일 앱 하나원큐에 자체 인증을 활용하고 있다. 타행과 마찬가지로 간편비밀번호, 지문인증을 사용할 수 있으며, 지난 8월에는 얼굴인증을 도입했다. 우리은행은 우리원(WON)뱅킹 앱에 우리원금융인증서를 도입했다. 우리원금융인증서는 금결원과 은행들이 만든 금융인증서를 기반으로 한 인증 서비스다.

보안·빅테크 기업 경쟁 등이 이유

시중은행들은 어떤 이유에서 핀테크 기업들이 만든 인증서 도입을 꺼리는 것일까. 가장 많이 언급된 이유는 보안이다. 주요 은행들은 모든 시스템을 보수적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순간의 장애도 용납할 수 없다. 그러나 핀테크 기업들이 만든 인증서는 보안보다 편의성을 우선시하기 때문에 불안감이 크다는 것이 공통적인 이유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사설인증서가 해킹으로부터 안전하다는 보장이 없다”며 “사실상 한 군데에서 뚫리면 도입한 시중은행 전체가 뚫린다”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사고 발생 시 책임소재 또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이유는 은행들이 자체 개발한 인증서를 상용화하기 위해서다. 시중은행이 내놓은 자체 인증서는 핀테크 기업들이 만든 인증서에 준하는 편의성을 자랑한다. 생체인식, 간편 비밀번호, PIN 등으로 로그인, 이체, 계좌조회 등을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만약 사용자들에게 익숙한 핀테크 인증서를 도입한다면 은행이 만든 자체 인증서 사용률이 저조해질 수 있다. 따라서 시중은행에서 핀테크 기업들과의 경쟁을 의식해 제휴하지 않는다는 분석도 있다.

사설인증서를 만든 대표적인 핀테크 기업은 카카오페이, 토스 등이다. 카카오페이,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등 금융업에 뛰어든 빅테크 기업들에게 자리를 내준다는 것은 경쟁사에게 자리를 내주는 것과 같다는 입장이다. 은행들이 만든 자체 인증서가 타행에 호환되지 않는 것과 같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당분간 자체 개발한 인증서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인증서도 사업이기 때문에 은행들이 자사 인증서 위주로 전략을 짜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4 댓글

  1. IT업종을 초등학교 6학년때 부터 007키트에 푹 빠져 살다가.. 대학때 84년에 집에 Apple 컴퓨터를 들여놓고.. 마이크로마우스를 열심히도 만들기도 하다가.. LG에 들어가서 방산무기 전자장치를 개발도 하고, LG와 삼성에서 SI, CIM 일을 하기도 하고.. 그리고 인터넷 지도서비스, USIM, 블록체인 기업 자문도 하고.. 그러다 보니.. IT와 같이 살아온 산 증인인 셈이죠..

    바이라인네트워크에 게시된 기사들은 정말 읽을 만한 기사들이 대부분입니다.. 기존의 다른 매체들의 기사는 영혼없는 기자님들이 퍼오기, 편승하기, 자기 개념없는 기사를 마구 써내어 왔는데.. 바이라인 기사 대부분은 참 읽을 만 합니다..

    깨끗한 미디어 본질에 충실한 미디어 바이라인네크워크가 꾸준히 이어가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