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본격적으로 대출 서비스를 개시한다. 네이버가 직접 대출상품을 운용하는 것은 아니고 네이버파이낸셜이 대출심사를 하면 미래에셋캐피탈이 대출을 모집하고 판매한다. 금융 규제샌드 박스로 도입된  지정대리인 제도를 활용한 것이다. 네이버는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등 네이버의 기술과 스마트스토어의 각종 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자체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만들었다.

네이버파이낸셜(대표 최인혁)이 미래에셋캐피탈과 함께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한 신용대출 상품인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을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상품은 기존 은행이나 금융권에서 자격요건이 충족되지 않아 대출이 어려웠던 금융 소외계층에 해당하는 서비스로, 온라인 사업자 전용 대출 상품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기존의 사업자 대출은 사업자에 대한 가용정보 부족과 높은 폐업률 등의 사유로, 대부분 담보·보증을 요구하거나 오프라인 매장이 있어야만 대출 신청이 가능했다. 따라서 오프라인 매장이 없는 온라인 중소사업자들은 연 15%~24%에 이르는 고금리 대출상품을 이용할 수밖에 없었다.

이와 달리, 네이버파이낸셜은 금융정보가 거의 없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을 위해 매출 흐름, 단골 고객 비중, 고객 리뷰, 반품률 등 스마트스토어에서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에 기존의 신용평가회사(CB)가 가진 금융 데이터를 활용했다. 여기에 네이버의 머신러닝 알고리즘, AI, 빅데이터 처리 기술 등으로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만들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기존 1금융권에서는 대출 자체가 어려웠거나 2금융권에서 고금리로 대출을 받아야만 했던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들도 3개월 간 월 100만원의 매출만 유지되면 비교적 적정한 수준의 금리로 대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대출의 신청 및 실행은 미래에셋캐피탈을 통해 진행된다. 대출심사는 미래에셋캐피탈의 지정대리인인 네이버파이낸셜이 맡는다. 대출 한도는 최대 5000만원이며, 금리는 최저 연 3.2%에서 최고 연 9.9%를 제공한다.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다.

회사는 대출 신청 요건을 완화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중 매출이 신청일 직전 3개월 연속 100만원 이상이면 신청 가능하며, 휴대폰 본인인증만으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홈택스에 등록된 개인용 공인인증서와 대표자 명의 휴대폰만 있으면 심사부터 입금까지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대출 신청은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센터와 미래에셋캐피탈 홈페이지,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정보 채널인 ‘네이버 파트너금융지원’에서 가능하다.

네이버파이낸셜 김태경 대출서비스 리더는 “현재 서비스 초기 단계로 스마트스토어의 일부 사업자에게만 오픈되지만 앞으로 축적되는 대출상환 이력 데이터를 기반으로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고도화해 더 많은 사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