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롯손보로 비춰본 카카오의 디지털 손보사

카카오페이의 디지털 손해보험사(이하 디지털 손보사) 설립이 예정보다 늦춰지고 있다. 당초 회사는 올 1월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예비인가를 금융당국에 신청하려 했으나 삼성화재와의 협업 무산, 코로나19 여파, 국정감사 일정 등으로 아직까지 인가를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디지털 손보사 1호인 캐롯손해보험의 사례를 비춰봤을 때 카카오페이의 디지털 손보사의 출범 일정은 내년쯤 구체화될 전망이다. 캐롯손해보험이 예비인가부터 본인가까지 약 10개월이 소요된 것을 고려하면, 카카오페이의 디지털 손보사는 이르면 내년 중반기나 하반기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금융당국과의 협의를 마치는 대로 신속하게 사전인가 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라는 입장만 반복했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삼성화재와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추진했으나 일부 상품에 대한 이견으로 올해 5월 협력이 무산됐다. 현재 카카오페이는 독자적으로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카카오페이가 협력자를 찾을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으나, 카카오페이 측은 독자노선에 대한 계획은 변함없다고 강조했다. 카카오페이의 디지털 손보사는 카카오페이가 대주주가 되고, 모회사인 카카오가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의 디지털 손보사 설립과 동시에 가장 많이 언급되고 있는 곳이 1호 디지털 손보사인 ‘캐롯손해보험’이다. 출범과 동시에 도전적이고 파격적인 보험상품을 공격적으로 출시하고 있는 캐롯손해보험처럼 카카오페이가 비슷한 상품을 내놓고 유사한 전략을 취할 것이라는 전망에서다.

지난 1월 문을 연 캐롯손해보험은 특색있는 보험상품을 다수 출시하고 있다. 스위치를 켜듯 필요할 때만 보험에 즉시 가입할 수 있는 ‘스위치 온(ON)’ 상품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또 이와 비슷한 대표 상품 중 하나가 퍼마일 자동차 보험이다. 차량에 기기를 설치해 이동거리를 측정, 매월 탄 만큼 보험료를 내는 상품이다.

카카오페이도 ‘생활밀착형’, ‘2030세대’ 등을 지향하고 있는 만큼, 기존 보험상품이 가진 틀에서 벗어난 상품을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캐롯손해보험을 포함해 최근 전통 보험사에서도 미니보험을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페이도 이러한 흐름에 동참할 전망이다. 미니보험은 보장내용을 단순화하고 보험기간을 짧게 구성해 저렴한 보험료를 내세운 것이 특징이다.

다만, 독자노선을 택한 카카오페이와 달리 캐롯손해보험에는 한화손해보험(75.1%), SK텔레콤(9.9%), 현대자동차(5.1%) 등이 대주주로 참여했다. 캐롯손해보험은 주요 주주사인 SK텔레콤, 현대자동차 등 제휴사를 통한 보험상품 판매에 나서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모회사인 카카오 자회사들과 시너지를 낼 전망이다. 특히 국민 메신저로 자리잡은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사용자 공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기존 보험사들보다 사용자 중심으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페이가 올 연말에 예비인가를 신청할 경우 디지털 손보사 출범 시기는 내년 중반기에서 하반기로 예상된다. 앞서 한화손해보험은 캐롯손해보험 설립을 위해 지난해 1월 금융당국에 예비인가를 신청, 그해 7월 말 본인가를 신청했다. 이후 지난해 10월 금융당국으로부터 본인가 승인을 획득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첫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