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스마트팩토리 시장에 진출한다. 카카오가 100% 지분을 보유한 개발 자회사 디케이테크인(대표 이원주)를 통해서다.

디케이테크인은 6일 자체 개발 스마트팩토리 서비스 ‘T-fac(이하 티-팩)’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티-팩은 카카오톡을 활용한 실시간 공정관리 시스템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생산량, 공정 시스템, 기기오류 등 제조∙설비에서 발생하는 정보를 클라우드에 저장하고, 해당 내용을 담당자에게 카카오톡으로 전달한다. 관리자는 카카오톡으로 전달되는 정보에 따라 실시간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취합되는 데이터는 카카오 클라우드에 지속적으로 축적, 분석돼 향후 각 기업 운영과 스마트팩토리 고도화에 활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예를 들어 공정 내 시스템에 문제가 생기면 카카오톡으로 관리자에게 알람이 전달된다. 당일 생산 목표를 달성했는지 여부나 실시간 생산 진행 상황도 카카오톡으로 받아볼 수 있다. 업무지시 내용을 공유할 때도 사용된다. 올해 4분기부터는 ▲인포(공정 장비 상황) ▲문서(Haccp 및 사내 보고 자료 자동화), ▲클러스터(공정 간 발주 현황 등) 서비스도 추가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측은 모회사인 카카오가 보유한 클라우드, 인공지능, 챗봇 등의 기술자산을 활용해 서비스를 고도화 하겠다고 밝혔다.

디케이테크인은 카카오의 IT서비스 자회사다. 지금까지는 카카오 계열사 전반의 IT 서비스를 제공해왔는데, 티-팩을 기점으로 스마트팩토리를 비롯한 B2B 신규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티-팩 이외에도 ‘T-koop(구매,재고관리) 베타 서비스’, ‘Haru(업무/근태관리)’를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이 회사 이원주 대표는 “카카오의 IT기술 신뢰도와 플랫폼 안정성에 기반한 스마트팩토리 ‘T-fac’으로 뉴노멀과 언택트 시대에 맞는 새롭고 선진화된 제조 환경 구축에 기여하겠다”며” 궁극적으로 소상공인 및 제조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미래지향적 연결과 협업을 강화해 사회적가치 기여와 상생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9~10월 무료 웨비나 ]

  • 구축사례로 살펴보는 기업 웹보안·데이터 유출 방지 기술 👉  사전등록 
  •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 분석 방안 ‘Analytics in Motion’ 👉  사전등록 
  • 유형별로 다 모았다!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에 꼭 맞는 클라우드 👉  사전등록 
  • VM웨어 SASE와 함께하는 애니웨어 워크스페이스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