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3월 ‘특정금융거래정보의 이용 및 보고에 관한 법률(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금융권이 분주하다. 금융권은 기존의 법정화폐 수탁 업무를 암호자산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금법은 자금세탁방지법(AML)에 초점이 맞춰졌다. 법에 따라 가상자산사업자들은 암호자산이 어디서 어디로, 얼마나, 왜 움직이는지 의무적으로 기록(여행규칙)을 해야 한다. 그러나 ‘암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여행규칙을 손쉽게 해결할 수 있다. 수탁업체에서 이를 대신해주기 때문이다. 특금법 시행으로 암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 시장이 확대된다는 전망이 나오는 배경이다.

현재 관심을 보이고 있는 은행 중 한 곳이 H은행이다. 지난 2017년 블록체인신기술팀을 구성한 H은행은 최근 IBM의 블록체인 기술리더 출신을 영입했다. H은행의 블록체인신기술팀은 은행의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를 비롯해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 개발을 맡고 있다.

암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가 뭐길래

가상자산 시장이 커지면서 가상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한 ‘커스터디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커스터디 서비스란 한 마디로 가상자산을 수탁하는 서비스다. 기존에 은행이 법정화폐 수탁을 맡았다면 가상자산에 대한 수탁도 은행이나 거래소 등이 맡아야 한다.

지금까지 거래소가 가상자산에 대한 수탁 서비스를 해왔으나 안정성에 의문이 제기된 만큼, 은행들의 가상자산 수탁에 대한 시장의 니즈가 높아지고 있다. 은행들의 수탁업무에 대한 노하우가 쌓였을 것이란 기대감에서다.

커스터디 서비스의 비즈니스모델(BM)은 크게 두 가지다. 암호자산을 보관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방식과, 예치자금을 운용해 파생상품을 만들어 이익을 창출하는 방식이다. 실례로 시중은행들은 외국 투자자들에게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하며 환전으로 인한 외환매매 수익을 거둔다. 해외 금융사나 암호화폐 거래소는 이미 서비스를 출시, 운영하고 있다.

H은행이 그리는 암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는?

타 은행들과 비교했을 때 H은행의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 강점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H은행은 ‘기술’을 강조했다. 타 은행은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위해 핀테크 업체, 거래소들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지만, H은행은 자체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H은행 관계자는 “MTC,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신기술을 접목해 기술과 비즈니스를 모두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 중에서도 H은행이 가장 눈여겨보고 있는 기술은 ‘다자간 보안 컴퓨팅(Secure MPC, Multi-Party Computation) 기술’이다. H은행은 커스터디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MPC는 가상자산 프라이빗 키 관리에 사용되는 소프트웨어 기반의 암호 기술이다. 프라이빗 키를 조각내, 이를 분할 저장해 보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디지털 자산 입출금 시, 흩어진 프라이빗 키를 합쳐 하나의 키로 만든 다음 인증해야 한다.

다만, MPC도 하나의 키로 구성했을 때 해킹이 발생할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이를 보완하기 위해 영지식증명(Zero-knowledge)이나,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실제 키를 노출하지 않고도 해당 키가 맞는지 확인한다. 조각 낸 프라이빗 키는 콜드월렛 등 금융사가 지정한 곳에 저장된다.

H은행이 MPC 기술을 중요하게 여기는 이유는 보안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가상자산 보안 관련 기술은 다양하지만, 높은 보안을 필요로 하는 커스터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프라이빗 키와 가상자산 주소를 위험요소로부터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며 “이를 실현할 수 있는 보안 기술이 MPC ”라고 강조했다.

암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 내년에 대거 쏟아질 듯 

업계에서는 내년부터 은행들이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대거 출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암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의 시장확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은행들의 새로운 수익모델로 부상할 전망이다.

물밑에서 작업 중인 은행들이 구체적인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공개하지 않는 이유는 아직 특금법 시행령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시행령이 나와야 서비스 방향을 구체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H은행 관계자는 “내년 3월 특금법 시행 이후 누가 먼저 서비스를 출시하고 시장을 선점할 것인지가 관건”이라며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는 빠르면 내년 상반기에서 중반기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
[무료 웨비나 안내] 팬데믹 시대, 중소기업 비대면 업무 혁신 솔루션
  • 일시 : 2020년 10월 28일 14시~15시
등록하러 가기
--------------------------------------------------
[스페셜리포트] 새롭게 부상하는 웹 애플리케이션 위협
  • 아카마이 악성 스크립트 차단 솔루션 리포트
다운로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