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자체 데이터센터를 건립한다. 카카오는 7일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사동 1271 한양대학교 캠퍼스혁신파크 내에 데이터센터를 건립한다고 발표했다. 올 하반기 건축 설계를 마무리 하고, 2021년 착공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카카오가 이번 데이터센터를 건립하면 국내 인터넷&모바일 기업으로는 세번째로 자체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게 된다. 현재 네이버와 NHN이 자체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들은 모두 첫 데이터센터의 용량이 부족해 두번째 데이터센터 건립에 나선 상황이다.

카카오 측에 따르면 이번에 건립될 데이터센터는 하이퍼스케일(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초대형 데이터 센터) 규모다. 데이터센터 전산동 건물 안에 총 12만대의 서버를 보관할 수 있고, 저장 가능한 데이터량은 6EB(엑사바이트) 에 달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은 새롭게 건립된 데이터센터를 내부 서비스와 외부 서비스에 모두 사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카카오가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에도 사용하지만,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클라우드 서비스 등 외부 고객에도 제공한다는 것이다.

카카오는 현재 통신사 및 IT서비스 회사의 IDC를 임대해 사용하고 있다. 카카오 측은 “자체 데이터센터를 건립해도 백업이나 재해복구 등의 목적으로 외부 IDC를 병행해 활용할 예정”이라고설명했다.

카카오는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절약이 가능한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세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기 사용량과 동일하게 상수 사용량을 모니터링하고 빗물을 모아 활용하는 등 물 사용량을 최소화하는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냉동기, 항온항습기 등 다양한 장치를 설치해 전기 소모량을 줄일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이번 데이터센터 건립을 계기로 안산시, 한양대와 협력해 미래 성장 산업을 육성하고 안산의 지역상생을 위해 꾸준한 협업을 이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안산시는 지난 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안산사이언스벨리(ASV)를 강소연구 개발특구로 지정됐다. 또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는 캠퍼스 혁신파크 부지내 카카오 데이터센터를 포함해 소규모 첨단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카카오 여민수 공동대표는 “안정성, 확장성, 효율성, 가용성, 보안성이 확보된 IT분야 최고의 데이터센터를 설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데이터센터 건립은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관련 산업이 발전하는 큰 계기가 될 것” 이라며 “경기도, 안산시, 한양대의 적극적인 지원에 감사하며 함께 미래 신산업 분야를 육성하고 혁신 성장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