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의 아버지’라 불리는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가 신작 MMOROG ‘아키에이지2’의 개발을 총괄한다.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엑스엘게임즈는 ‘아키에이지2’의 개발을 10일 공식화했다. 이 회사가 개발해 IP를 갖고 있는 PC온라인 MMORPG ‘아키에이지’의 후속작으로, 언리얼엔진5와 50여명 개발인력이 참여한 작품이다. 현재 초기 개발 중으로, 아키에이지 특유의 자유도와 샌드박스 스타일을 창조적으로 계승해 차세대 대형 MMORPG로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전작인 아키에이지는 2013년 초 정식 정식 서비스를 시작, 세상에 나온지 7년의 시간이 흘렀다. 일본과 러시아, 북미, 유럽, 중국 등 64개국에서 서비스가 진행중이며 올 4월에 동남아에 진출했다. 세계 누적 가입자 수는 2000만명이다.

 

이미지 제공 = 엑스엘게임즈. 아키에이지2



 

송재경 대표는 “리니지와 와우를 잇는 새로운 MMORPG의 전형을 만들고 싶었고, 시장에서 나쁘지 않은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한국보다는 해외, 그 중에서도 북미유럽에서 전체 누적 매출의 절반 이상이 나올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은 점은 나름 뿌듯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어 “지금까지도 국산 MMORPG 중에 가장 높은 메타크리틱 점수를 받은 기록을 유지하고 있다” 면서 “아키에이지2는 무엇보다 시장성과 작품성 모두에서 공히 인정받는 멋진 게임을 만들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생각을 밝혔다.

한편, 엑스엘게임즈는 현재 아키에이지2를 비롯해 달빛조각사, 신규 모바일 게임 등에 필요한 프로그래머 등을 채용 중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