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가 공공기관의 유휴부지를 생활물류 시설로 전환한다. 빠르면 연내, 도시철도 차량기지와 지하철 역사 등에 존재하는 유휴부지가 도심 물류거점이 필요한 업체들에게 단계적으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공공기관의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공유형 집배송 센터를 만들고자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생활물류 수요가 크게 늘었지만 높은 지가와 입지 규제 등으로 업체들이 도심 물류거점을 확보하기는 쉽지 않았다는 게 국토교통부의 평가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공공기관이 보유한 유휴부지에 소형화물 집배송에 필요한 시설을 설치하여, 중소 물류업체들이 공공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했다.

국토교통부는 공공기관과 합동으로 수도권내 총 29개소, 12만5000제곱미터(약 3만8000평) 규모의 장기 미사용 부지를 발굴했다. 도시철도 차량기지(10개소) 및 지하역사(4개소), 광역 및 일반철도역 유휴지(10개소) 및 철도역 하부(1개소), 고속도로 고가교 하부(3개소) 및 폐도부지(1개소)가 그것이다.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 역사를 활용하여 구축한 생활물류 지원센터의 모습. 이 공간은 유무인 택배 접수처 및 여행객 캐리어를 포함한 개인 물품 보관소로 활용된다. 서울교통공사는 2020년 20개소 설치를 시작으로 2021년 50개소,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내 최대 100개소의 지원센터를 설치하여 운영하겠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29개 유휴부지를 대상으로 물류업계의 수요를 조사한다. 조사 결과 즉시 물류시설로 활용 가능하다고 판단된 부지는 올해 안에 공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차량 진입도로 설치, 부지 정리 등 추가 기반시설 조성이 필요한 유휴부지는 2021년부터 단계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유휴부지 대부분을 택배 지원 물류시설(서브 터미널 및 분류장) 용도로 공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 지하철 역사와 같은 지하 공간은 중소 유통업체 및 물류업체의 도심 보관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8월중 유휴부지에 대한 공공기관과 물류업계의 합동 현장 실사를 거쳐 공급대상을 최종 확정한다. 이후 관계기관 합동 평가와 선정, 운영 등을 위한 통합기준을 마련하여 해당되는 부지를 연내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한성수 국토부 첨단물류과장은 “생활물류 협의체 운영 등을 통해 유휴부지 추가 발굴을 지속하고 제도개선을 비롯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방안도 마련하는 등 국민들이 생활물류 서비스 질향상을 체감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5월 무료 웨비나 ]
  • 넥스트 노멀, 비즈니스 변화와 도전을 위한 DID 기술 활용 방안
    날짜 : 2022년 5월 25일 (수)
    시간 : 14:00 ~ 15:0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