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와이파이, 속도 품질 향상된다…1.8만개 무선AP 교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디지털 뉴딜 정책 일환으로 주민센터, 도서관, 복지센터 등 공공장소에 설치된 노후 공공 와이파이 품질 고도화를 올해 말까지 추진한다. 이를 위해 정보화진흥원과 현재 공공 와이파이를 운영하고 있는 통신사(SKT, KT, LGU+)와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서를 지난 24일 체결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가계 통신비 경감, 지역 주민들의 통신 접근성 강화를 위해 지자체와 통신사 매칭 등을 통해 2012년~2017년 전국 1만 969개소에 공공 와이파이를 구축·개방했다.

당시 구축한 공공 와이파이 중 2014년 이전에 설치된 약 1만8000개 액세스포인트(AP)는 장비 내용연수(6년)가 초과됨에 따라 속도 저하, 접속 지연, 장애 등 품질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앞으로 기존 노후 장비는 보안성과 전송용량, 속도 등이 우수한 최신 와이파이6로 대개체된다. 이에 따라 다수 이용자 접속시 현저하게 저하되던 ▲소통량(트래픽) 속도 ▲접속 지연 등의 품질 문제가 해소되어 체감속도가 눈에 띄게 개선될 전망이다.

또한 이미 구축된 공공장소 AP 부족으로 음영지가 발생하는 버스터미널, 도서관 등의 장소에는 AP를 추가 설치해 서비스 수신가능지역(커버리지)을 확대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허성욱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공공 와이파이는 국민들이 정보검색 등 데이터를 무료로 이용하는 수단으로 자리매김했고, 디지털 뉴딜 시대 가속화에 따라 공공 와이파이 수요와 이용량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2022년까지 공공장소 4.1만개소 신규 구축, 노후 공공 와이파이 품질 고도화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해 전국 어디서나 데이터를 맘껏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