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 정상화’ 케이뱅크, 대출상품 판매 재시작

케이뱅크가 약 1년 여만에 대출을 재개했다. 지난달 유상증자와 자본확충 계획이 확정되며 영업 정상화에 돌입한 것이다.

케이뱅크는 ‘신용대출’, ‘마이너스 통장대출’, ‘신용대출 플러스’ 등 가계대출상품 3종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에 선보이는 대출상품에는 고도화된 신용평가모형(CSS)이 적용됐다. 신용평가사의 금융거래 정보에 통신 정보를 접목했던 기존 방식에다 케이뱅크와의 거래내역 정보까지 더해 분석을 시행한다. 소득정보도 평가등급을 세분화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상환능력이 검증된 고객에게는 더 낮은 금리와 더 높은 한도 혜택이 돌아가도록 했다는 것이다.

케이뱅크 신용대출 3종

신용대출 상품의 금리는 0.5% 우대금리 적용 시 최저 연 2.08%(이하 2020.07.13 기준)다. 함께 출시된 ‘마이너스 통장대출’의 금리는 최저 연 2.38%다. 직장인을 겨냥한 은행권 직장인 모바일 대출상품 중 최저 수준이다.

케이뱅크 신용대출의 최대 한도는 2억 5000만원(마이너스 통장 방식 1억 5000만원)이다. 시중 주요 은행의 모바일 직장인 대출상품의 최대 한도가 1억5000만원~2억2000만원임을 감안하면 업계 최고 수준이다.

중신용 고객 등을 위한 ‘신용대출 플러스’도 출시됐다. 최대 한도는 5000만원이며, 금리는 최저 연 3.82%다. 중도상환수수료가 면제돼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케이뱅크는 소상공인 등 개인사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개인사업자 신용대출’ 상품도 조만간 출시할 계획이다. 마이너스 통장 방식 대출 한도를 기존 상품(3000만원)보다 2000만원 더 올려 소상공인들이 자금 융통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케이뱅크 김태진 마케팅본부장은 “대출상품을 새롭게 재편해 선보이면서 직장인과 자영업자, 중신용고객 등 고객군별로 자금의 융통과 비용절감 측면에서 금융 혜택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데 집중했다”며, “앞으로도 번거롭게 은행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모바일로 쉽게 받을 수 있는 아파트담보대출 등 금융ICT 융합 기반의 혁신 상품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출 상품 출시가 된 10시부터 약 1시간 가량 접속지연이 발생했다. 케이뱅크 측은 “고객들이 일시적으로 몰리면서 신용평가사의 서버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발생했다”며 “서비스 상태가 안정화를 위해 요청을 해놓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