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증권이 출범 4개월 만에 계좌 개설자 140만 명을 돌파했다. 총 약정 건수는 42만 건이며, 하루 평균 10만 건 이상의 펀드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생활 속 금융을 지향하며 투자에 낯선 사용자들에게 친근하고 쉽게 접근한 결과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앞으로도 투자 진입장벽을 낮춘 상품을 다각화하면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는 1일 기자 간담회에서 “카카오페이증권은 현재 신뢰를 쌓는 단계로, 내년에는 상품의 범위를 확장해 사용자들의 투자 경험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계좌 개설은 모바일 이용률이 높은 2030 세대가 62.1%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40대는 21.9%, 50대 이상은 11.5%로, 4050 세대 사용자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가 사업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지난 2월 카카오페이증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진행됐다.

회사는 카카오페이의 선불전자지급수단인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 계좌로 바꾸는 것을 시작으로 예금자 보호, 조건 없는 연 0.6% 수준의 이자 지급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결제 서비스와 펀드 투자를 연결한 ‘동전 모으기’와 ‘알 모으기’는 약 두 달 만에 신청 건수가 32만 건을 기록했다. 원하는 날짜를 지정해 투자할 수 있는 ‘자동투자’ 신청도 현재 10만 건을 보이고 있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쉬운 투자’에 방점을 뒀다. 기존에 투자에 소외됐던 사회초년생, 전업주부, 소상공인 등을 틈새시장으로 봤다. 김 대표는 “펀드 서비스는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으며, 1000원부터 가능하다”며 “기존 증권사와 달리, 카카오톡으로 대화를 나누듯 펀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쉽게 설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날 카카오페이는 채권형 펀드 상품을 선보이며 상품 다각화에 나섰다. ▲국내 채권에 마음 편히 ‘#쏠쏠한 펀드’ ▲글로벌 채권에 나눠서 ‘#영리한 펀드’ 총 2가지 펀드를 추가했다.

김 대표는 “카카오페이와 증권의 연계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채권형 펀드는 어느 정도의 안정적인 수익률이 보장되는 것이 특징”이라며 “하반기를 목표로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는 재밌는 서비스를 구상해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증권은 ‘다음(NEXT)’ 목표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자문형 자산배분 서비스,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비대면 기반의 혁신적인 개인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도 토스, 네이버파이낸셜 등 테크핀 업체들이 금융업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가운데, 차별 전략으로 카카오가 가진 데이터와 플랫폼 영향력을 꼽았다. 김 대표는 “궁극적인 방향은 개인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로, 카카오와 카카오페이증권이 가진 데이터를 활용한다면 경쟁력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또 “온 국민이 사용하고 있는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서비스하고 있는 증권사로, 이 점이 가장 큰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대홍 대표는 “카카오페이증권은 재미 요소를 더한 새로운 접근으로 투자 서비스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내고, 진입장벽을 낮춰 생활밀착형 투자 문화를 확산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Similar Posts

One Commen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