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있던 PC 온라인 게임은 대부분 모바일로 돌아온다.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도 마찬가지다. 라그나로크M에 이어, 두 번째로 원작을 모바일화 한 ‘라그나로크 오리진’이 오는 7월 출시한다. 그라비티는 15일 유튜브로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라그나로크 오리진에 관한 새로운 이야기를 공개했다.

라그라노크는 원래 만화가 이명진의 원작 ‘라그나로크’를 원작으로 한 PC온라인 MMORPG다. 성장편의성, 아기자기한 캐릭터, 활성화된 커뮤니티 등이 강점으로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랑을 받았다. 그라비티 정일태 팀장은 라그나로크 오리진 출시를 알리며 “(라그나로크 온라인으로) 고객만족도 1등을 했을 때를 기억하겠다”라고 말했다. 새 게임 ‘라그나로크 오리진’이 원작의 강점을 고스란히 계승한 만큼, 당시의 영광을 재현하겠다는 다짐이다.

[관련기사: 6개로 나눠진 우리의 추억, 라그나로크]

따라서 오리진 개발팀은 세계관, 조작법, 시스템 등 여러 면에서 원작의 장점을 오리진에 구현하려 했다. 정 팀장은 “그라비티가 제일 잘 알고 잘 하는 MMORPG 장르에 모바일로 3년만에 도전하는 것”이라며 “라그나로크M이 라그나로크를 모바일화 했다면, 오리진은 지금까지 나온 라그나로크 IP 중 가장 완벽하게 원작의 정통성을 계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비티 정일태 팀장이 ‘라그나로크 오리진’의 특성을 설명하고 있다.

눈여겨 볼 부분이 몇 가지 있다. 우선 모바일로 나온 전작 라그나로크M과 어떻게 다르냐는 점이다. 그라비티 측은 라그나로크 오리진이 조금 더 MMORPG의 맛을 살렸다고 말한다. “파티 인원에 따라 추가 경험치를 획득한다거나, MVP 사냥에 파티 보상을 구성하는 등의 파티 시스템을 강화했고, 던전 내 몬스터들의 AI를 높여 공략해내는 재미를 강화했다”고 라그나로크 오리진 운영총괄 신택준 팀장이 설명했다.

신 팀장에 따르면 라그나로크 오리진엔 수십명의 플레이어들이 전투를 벌일 수 있는 팀 데스매치, 길드 매칭전, 길드 사냥 등과 같은 PvP 콘텐츠가 들어갈 예정이다. 손맛을 살리기 위한 수동 조작 요소도 기존 모바일게임보다는 많이 집어 넣었다고 그라비티 측은 강조했다.

원작 만큼 커뮤니티가 잘 살 수 있을지도 주목할 부분이다. 이희수 라그나로크 오리진 PM은 “솔플이 어려울 때 다른 파티원을 찾아 어려움을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파티매칭 시스템이 잘 되어 있다”며 “길드 내 커뮤니티 파티, 길드원과 담소를 나눌 수 있는 미니 게임 등이 마련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 라그나로크 온라인을 좋아했던 세대들을 다시 게임 앞으로 불러올 수 있도록 향수를 자극하는 요소들도 들어갔다. 예컨대 ‘캔디 댄스 영상’ 같은 경우다. 실질적으로 라그나로크 온라인을 좋아했던 3040 세대에 설문조사해 1990년대 인기 아이돌이었던 ‘HOT’의 ‘캔디’ 댄스 커버 영상을 올렸다. 1990년대 가요 프로그램에서 주로 보여줬던 360도 카메라 워킹, 가수들의 멜빵 의상이나 망치춤 같은 것들이 디테일로 숨어 있다.

라그나로크 오리진은 7월 중 정식 출시한다. 그라비티는 곧 라그나로크 오리진의 2차 클로즈-베타 테스트(CBT)를 진행할 예정인데, CBT가 끝나는 대로 출시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당장 글로벌 진출 계획은 없다. 당분간 국내 서비스의 성공적 론칭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