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업 세틀뱅크(대표이사 이경민·최종원)가 중국 최대 IT기업 텐센트와 ‘위챗페이’ 서비스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한·중 크로스보더 결제(국경없는 결제) 서비스에 나선다.

세틀뱅크는 자사의 간편 현금결제 솔루션을 통해 중국인 위챗페이 고객들이 국내 가맹점에서 위챗페이로 결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세틀뱅크는 국내 간편현금결제 시장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위챗페이와 함께 크로스보더 결제를 선보인다. 세틀뱅크의 대형 가맹점을 포함해 다양한 중소 제휴 가맹점들과 연계해 위챗페이 활용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세틀뱅크는 현재 운영 중인 24시간 고객서비스(CS) 콜센터를 활용해 위챗페이 고객과 가맹점에 실시간으로 대응해 서비스 편의성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세틀뱅크 측은 “20년 무사고의 안정적인 결제 솔루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위챗페이 고객이 국내에서도 안전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향후 국내를 방문하는 다양한 국적의 고객 편의를 위해 글로벌 기업과의 제휴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크로스보더 결제 시대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텐센트가 제공하는 모바일 결제 플랫폼 위챗페이는 월간 이용자수가 8억 명을 상회하며 일 평균 결제 건수는 10억 건에 달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