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이 아마존 웹서비스(AWS)를 본격적으로 활용한다. KB금융그룹은 AWS와 함께 금융 클라우드 이용을 위한 금융보안원의 안전성 평가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금융보안원의 안전성 평가는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등 클라우드 서비스의 안전성에 대해 109개 기본 보호조치 항목과 32개 금융부문 추가 보호조치 항목에 대한 평가다.

이번 안전성 평가결과는 KB금융그룹의 각 계열사와 공유할 수 있다. 이를 통해 KB금융그룹 전체적으로 ‘AWS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 절차와 시간을 단축할 수 있으며 비즈니스 확장에 신속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또 금융·통신 복합서비스인 ‘리브모바일(Liiv M)’ 운영을 AWS로 확대하는 등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리브모바일은 기존 NHN의 클라우드 서비스 토스트(TOAST) 사용에 이어 AWS도 활용한다.

KB국민카드가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로 AWS를 선정해 추진중인 ‘마이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 추진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밖에 KB금융의 자체 금융 클라우드 시스템 ‘클레온(CLAYON)’은 비상상황 발생 시에도 끊김 없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스템 센터를 지리적으로 복수 운영하고 있다. AWS 도입으로 클라우드 이중화를 통해 클레온의 서비스 안전성을 높일 계획이다.

앞서 지난 3월, KB금융그룹은 AWS와 엔터프라이즈 어그리먼트(EA) 계약을 맺었다. EA 계약이란 미리 일정 금액을 내고 그 안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기존 자체 클라우드와 NHN의 토스트를 활용하고 있던 KB금융그룹은 이번 계약으로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수립하게 됐다.

안정성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I), 데이터 분석 등 AWS의 특화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장기적으로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CSP)를 확대할 계획이다.

KB금융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등의 규제 변화 대응 및 고객 중심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금융권의 클라우드 도입이 필수적인 상황”이며, “KB금융은 국내 전자금융감독규정을 준수하면서 디지털 혁신을 거듭하기 위해 AWS와 밀접하게 협력해 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KB금융그룹 고객들에게 한 단계 더 차별화된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