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자회사인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뱅크가 공인인증서나 복잡한 인증과정 없이 비밀번호만으로 연동된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뱅크와 금융자산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간편 계좌연결’과 ‘자산관리’ 연동을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먼저 계좌연결에서 번거로운 인증절차를 대폭 간소화했다. 카카오뱅크 계좌가 있는 카카오페이 사용자는 카카오페이 연결계좌 설정에서 ‘카카오뱅크 연결하기’ 버튼을 눌러 계좌 연결을 할 수 있다. 반드시 거쳐야했던 계좌번호 확인∙계좌 점유인증∙ARS 인증 등 과정 없이, 카카오뱅크 인증 비밀번호 6자리만 입력하면 된다.

카카오페이 ‘자산관리’에 카카오뱅크가 연동되어 통합적인 금융자산 및 지출 분석이 가능해진다. 방법은 간단하다. 카카오페이앱 내 자산관리 탭에서 공인인증서 없이 ‘카카오뱅크 간편연결’을 선택 후, 카카오뱅크 인증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된다.

지난 3월에 오픈한 ‘자산관리’는 계좌·투자·내 차·대출 등 데이터를 통해 사용자들의 자산이 어디에 집중돼 있고 부족한지 분석해주는 서비스다. 자산관리에 카카오뱅크뿐 아니라 모든 은행계좌와 신용카드 연결이 가능하다. 계좌 잔고∙ 이체 내역∙카드 거래내역 등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여기에 소비패턴∙투자현황을 매일 업데이트해 분석하는 개인자산관리(PFM) 리포트도 오픈돼 체계적으로 금융생활 패턴을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뱅크간 더 편리한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사용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간편 계좌연결’과 ‘자산관리’ 연동을 시작했다”며 “계좌 연결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금융자산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사용자 편의성을 높여 가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