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이 이커머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페이스북 CEO는 19일(현지시각)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연동해서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기능인 ‘페이스북샵(Facebook Shops)을 미국에서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향후 몇 달 내로 빠르게 서비스 지역을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제 누구나 페이스북샵, 인스타그램샵을 통해 ‘무료’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온라인 상점을 만들 수 있다. 판매자들은 페이스북샵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보여줄 수 있는 서로 다른 디자인의 온라인 상점을 꾸밀 수 있게 된다.

물론 페이스북샵을 론칭하기 이전에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는 이들은 많았다. 상품 사진이나 카드뉴스, 동영상 등 관련 콘텐츠에 상품 설명과 함께 ‘구매 페이지 링크’를 입력해 소비자의 상품 구매까지 유도하는 방법이다. 한국에서도 ‘블랭크’와 같은 미디어, 콘텐츠 커머스 사업자들이 이 방법으로 상품을 잘 팔고 있다.

페이스북샵(사진 상단)과 인스타그램샵(사진 하단)의 모습. 페이스북 페이지 또는 인스타그램 프로필을 통해 페이스북샵에 접속 가능하다. 샵나우(Shop Now) 버튼을 누르면 판매자가 올린 다양한 상품 목록을 확인할 수 있다. 장바구니와 결제 기능, CS와 배송추적도 가능하다.(사진 : 페이스북)

페이스북샵에는 이런 판매자들을 ‘자사 플랫폼 생태계’ 안에 묶어두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아직까지 미국에서만 사용 가능하긴 하지만 페이스북샵에는 자체 개발한 결제 솔루션 ‘페이스북 페이(Facebook Pay)’와 ‘인스타그램 체크아웃(Instagram Checkout)’이 붙는다. 고객 CS와 배송 상품 트래킹 솔루션도 제공하는데 이건 페이스북이 인수한 모바일 메신저 왓츠앱(Whats app)과 인스타그램 DM을 연동해 제공한다. 페이스북 생태계에 속한 기업들의 서비스들을 엮어 통상 이커머스 플랫폼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페이스북샵에 구축했다.

그렇다고 페이스북이 독자 노선만 걷는 것은 아니다. 페이스북샵은 쇼피파이(Shopify), 빅커머스(BigCommerce), 우커머스(WooCommerce), 채널어드바이저(ChannelAdvisor), 세드커머스(CedCommerce), 티엔다누베(Tienda Nude), 피도노믹스(Feedonomics), 카페24와 같은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과 협력한다. 해당 플랫폼들이 보유한 온라인 판매를 위한 다양한 현지화된 기능들을 페이스북샵 판매자에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이커머스 플랫폼들이 보유하고 있는 판매자풀이 자연스럽게 페이스북샵을 판매채널로 선택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그림도 만들어질 것으로 추정된다. 확정된 내용은 아니지만 카페24로 자사몰을 구축한 판매자가 지마켓, 쿠팡, 11번가에 함께 상품을 올려서 판매하듯, 페이스북도 판매채널 중 하나로 선택하여 연동, 판매하는 기능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다.

특히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카페24가 페이스북샵 프로젝트 파트너로 참가했다. 카페24 관계자는 “카페24와 파트너 기업들은 페이스북과 함께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에게 필요한 각종 전자상거래 비즈니스 전략을 함께 논의하고 만들어갈 예정”이라며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은 글로벌 광고와 마케팅 서비스 등을 통해 최적화된 전자상거래 비즈니스 환경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그는 또  “이번 페이스북샵 파트너로 선정된 기업은 한국에서는 카페24가 유일하다”며 “범아시아로 보더라도 인도 업체가 하나 있긴 하지만 일본, 중국에 있는 여러 업체가 아닌 카페24가 페이스북 파트너가 된 것에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샵의 경쟁력?

페이스북샵에는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그간 소셜 네트워크를 운영하면서 확보한 ‘추천 알고리즘’ 역량이 녹았다. 서로 다른 개인 사용자에게 조금 더 친밀하게 느낄 법한, 관심을 가질만한 콘텐츠를 우선 노출해주는 개념이다. 예컨대 페이스북샵에서 자전거 관련 상품을 열심히 살펴본 사용자가 있다면, 이들에게는 자전거 관련 용품을 판매하는 상점들이 우선적으로 노출된다. 단순히 판매 상품 정보뿐만 아니라 기존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그래왔듯 관련 콘텐츠와 장소와 관련된 정보, 광고도 함께 노출된다.

‘라이브 쇼핑’ 기능도 포함된다. 가까운 시일내에 추가될 이 기능을 통해 페이스북샵 판매자는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송고하는 영상 콘텐츠에 ‘페이스북샵’으로 구축한 온라인 상점 상품 상세 페이지로 이동할 수 있는 링크를 붙일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영상을 보고 마음에 드는 제품을 곧바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페이스북이 공개한 라이브쇼핑 진행 화면(사진 : 페이스북)

페이스북은 이 외에도 지역 상점의 포인트 멤버십을 페이스북 계정에 연결하여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테스트하고 있다. 중소 판매자가 페이스북샵에서 고객의 반복구매를 끌어올릴 수 있는 로열티 프로그램을 만들고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는 다양한 방법을 함께 고민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페이스북측은 “페이스북은 항상 사용자가 좋아하는 많은 것들을 연결해왔다. 친구와 가족의 소식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관심 있을법한 제품, 브랜드, 비즈니스 관련 정보도 여기 포함된다”며 “우리는 사용자들에게 쇼핑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할 것이다. 우리의 목표는 작은 기업부터 글로벌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앱을 사용하여 그들의 고객과 연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 페이스북샵 출시의 의미를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