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톤이 국내 기준 1분기(1월~3월) 실적에서 수익 대폭발을 이뤘다. 펠로톤은 전년 동기 3억6670만달러(약 4495억원) 수익에서 66% 늘어난 5억6460만달러(약 6922억원) 수익을 기록했다. 가입자는 64% 더 늘어놨다. 1분기 기록이므로 2분기 실적은 더 폭발할 것을 쉽게 예상할 수 있다.

펠로톤은 ‘헬스계 넷플릭스’로 부르는 업체다. 우선 펠로톤이 주로 판매하는 제품은 IoT 측정 기능이 있는 실내용 자전거이며, 이 자전거로 서비스를 한다. 무려 인터랙티브 서비스다.

미국 드라마, 그중에서도 시트콤을 보면 자주 등장하는 단체로 자전거 타는 실내운동을 짐 사이클 혹은 스핀 클래스라고 부른다(실내 자전거의 이름이 스피닝 바이크다). 이 클래스는 단순히 자전거를 타는 게 아니라, 동기부여 강사가 자전거를 함께 타며 운동할 기분을 북돋워 주는 역할을 한다. 형식 자체는 요가·필라테스와 유사하지만 이 운동들이 강사가 자세를 바로잡아주는 역할을 하는 것과 달리, 지속적인 동기부여를 해준다는 면이 다르다. 그래서 미국 시트콤에서는 높은 확률로 주인공들이 이 강사의 매력에 빠진다.

펠로톤의 서비스는 스핀 클래스에 인터넷을 접목한 것이다. 헬스계 넷플릭스로 부르지만 넷플릭스와 다르다. 유명 강사가 유튜브처럼 라이브 방송을 한다. 이때 소비자들은 강사와 함께 운동에 함께 참여하고, 이 강사는 사용자들의 지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실내스포츠와 동일하게 운동을 북돋워 주는 역할을 한다. 물론 VOD처럼 참여할 수도 있는데, 이때는 실시간 코칭은 받지 못하지만 다른 사용자들의 기록과 비교하며 운동할 수 있다. 즉, 이 서비스는 실시간 유튜브 운동 혹은 기록 깨기 게임 같은 의미로 발전한다.

펠로톤

펠로톤은 훌륭한 기업이라고 할 수 없다. 성차별적 광고로 비판받은 바 있고 이때 펠로톤의 주가는 급락한 바 있다. 그러나 지금 펠로톤의 대안이 별로 없다.





펠로톤 외 TONAL, iFIT, mirror 등의 기업은 스마트 거울, 정확하게는 카메라가 달린 모니터와 정기권, IoT 측정 가능 웨이트 트레이닝 장비를 판다. 펠로톤과 다른 점은 1:1 코칭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짐 사이클과 달리 여러 운동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그러나 펠로톤보다는 가격이 비싸다.

장비와 스크린이 결합된 형태의 TONAL

자신이 갖고 있는 장비에서 인터랙티브 기능을 실행할 수 있는 iFIT

코로나19 발병 이후 상당수의 짐은 일정 기간 문을 닫아야만 했으며, ‘확찐자’라는 웃지 못할 유행어가 등장하기도 했다.

현재 국내에서 인터랙티브로 즐길 수 있는 실내 스포츠는 많지 않은 편인데, 게임처럼 하는 골프쪽이 비교적 발달해있고, 짐 엑서사이즈는 스위치의 ‘링 피트’, 춤을 출 수 있는 ‘저스트 댄스’ 등이 있다. 그러나 이들은 전문 운동 기구들은 아니며, 골프의 경우 예산이 상당히 들어간다.

국내에서도 AR을 통해 운동을 보조해주는 서비스들은 존재한다. LG유플러스가 출시한 AR 헬스케어 앱 ‘스마트홈트’가 있다. 사용자의 신체를 파악해 올바르게 운동하고 있는지 등을 알려주는 서비스다. 그러나 이것은 모바일용 서비스로, 최대로 해봐야 12인치 정도의 화면에서 실행해야 한다.

LG유플러스의 스마트홈트는 강사가 아닌 AI가 운동을 도와주는 형태다

한국은 고급TV의 고향이다. 그 고급TV들은 사실 컴퓨팅 파워를 갖고 있는 컴퓨터에 해당하며, 그 회사들은 SaaS 등의 서비스를 붙일 수 있는 능력도 갖고 있다. 또한, 다양한 스타트업과 협업하고 있기도 하다. 싱글 카메라 하나로 배경과 사물을 구분할 수 있는 능력도 있다. 따라서 필요한 것은 서비스 준비와 IoT 운동기구뿐이다.

비슷한 서비스를 화웨이에서 준비 중인 것으로 보이는데, 화웨이가 선보인 OLED TV에 인터랙티브 기능이 들어간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화웨이는 훙멍 OS로 TV와 모바일 OS를 통합해가는 추세다. 제스처 인식 등 스마트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도 갖추고 있다. 따라서 화웨이 역시 기술적인 준비는 마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과 LG 역시 자체 OS를 갖고 있으며, IoT 생태계도 보유하고 있으므로 해볼 수 있는 것들이 많은 편이다.

화웨이 TV

삼성, LG, 화웨이에게 필요한 것은 생태계와 협력 업체다. 코로나19는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인의 생활을 크게 바꿔놓을 것이다. 가장 훌륭한 인프라를 갖춘 회사는 지금 단연 삼성과 LG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