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자회사 한컴MDS는 김명희 전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한컴MDS는 오는 5월 주주총회와 이사회 결의를 거친 후 김명희 내정자를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할 예정이다.

한컴MDS 측은 김 내정자의 영입으로  신사업 가속화, 신성장동력 발굴, 그룹사 간 시너지 창출 등에 힘을 싣는다는 계획이다.

김 내정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학부를 졸업했으며, 서강대학교에서 경영정보시스템(MIS) 석사, 단국대학교에서 지식컨설팅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90년 한국IBM에 입사해 글로벌 테크놀로지 서비스(GTS) 부문에서 인프라 테크놀로지 서비스(ITS), 서버 시스템 오퍼레이션(SSO), 서비스 매니지먼트(SM) 상무를 역임했다. SK텔레콤에서는 솔루션컨설팅 본부장과 사물인터넷(IoT) 솔루션사업 본부장을 지내면서 다양한 ICT 서비스 분야를 경험했다.

 

한글과컴퓨터 자회사 한컴MDS는 김명희 전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2017년에는 민간 우수인재를 발굴해 공직자로 영입하는 정부헤드헌팅 1호 여성 공무원으로 선정되면서 정부통합전산센터장에 임용됐다. 이후 정부통합전산센터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으로 명칭을 변경하며 초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을 역임하는 등 김 내정자는 30년간 민관을 두루 거친 ICT 전문가다.

김명희 내정자는 “민간과 정부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사업 분야에서 한컴MDS가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