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세대(G) 이동통신망의 속도를 높이고 도달범위를 향상시키는 기술이 공개됐다. 에릭슨엘지는 23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에릭슨 업링크 부스터’ 솔루션을 소개했다.

에릭슨 업링크 부스터는 5G 커버리지와 속도를 향상시키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5G 커버리지는 통신링크의 종류인 상향링크에 의해 결정되는데, 이를 개선하면 5G의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에릭슨 업링크 부스터는 즉각적인 채널 추정과 정교한 간섭 제어 기법을 통해 최적의 상향 링크 성능을 제공한다. 회사 측은 에릭슨 업링크 부스터를 통해 사용자 전송 속도와 성능 향상을 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에릭슨엘지는 국내에서 5G가 운영되고 있는 주파수(3.5GHz) 대역 내 기지국에 이 솔루션을 적용하고, 지난해 9월부터 활용하고 있다. 이동통신사 3사별로 에릭슨의 무선장비가 위치한 지역에서는 기존보다 두 배 빠른 속도와 넓은 도달범위를 구현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에릭슨엘지가 업링크 부스터를 켜고 끄는 방식으로 스웨덴에서 진행한 자체 테스트 결과, 90% 앱도달범위 향상과 상향링크 성능 개선을 확인했다. 북미지역 상용망에서 진행한 벤치마크 테스트에서도 업링크의 성능차이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에릭슨 업링크 부스터는 eCPRI 산업 표준 기반으로 최적의 물리계층 분할 옵션을 적용했다. 빔포밍 프로세서를 라디오단에 구현해 프론트홀을 통한 데이터 처리 용량을 최소화했다. 이를 통해 무선 채널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해 빔포밍 성능이 극대화된다.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사용자나 단말기를 대상으로 다운링크와 업링크 도달범위를 동시에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대용량의 상향 데이터 전송이 요구되는 고해상도 CCTV나 자율주행 자동차의 경우 업링크 성능 확보가 필수적이다.

박병성 에릭슨엘지 수석 네트워크 컨설턴트는 “5G의 진화에 있어 안정적인 5G 도달범위, 성능확보가 중요하다”며 “에릭슨 업링크 부스터는 5G 아키텍처와 정교한 수신 알고리즘으로 다양한 5G 서비스를 위한 커넥티비티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