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대표 강석균)은 원격수업 관련 파일 다운로드를 위장한 피싱 사이트에서 랜섬웨어를 유포하는 사례를 발견했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공격자는 보안이 취약한 웹서버를 해킹했다. 그런 다음 자신이 만든 원격수업 관련 프로그램·파일을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피싱 웹페이지를 만들었다. 사용자가 원격 수업에 필요한 프로그램이나 파일을 찾기 위해 ‘구글 클래스룸(원격 수업 프로그램)’, ‘웹캠 드라이버(웹캠 동작 프로그램)’, ‘OO교육 교과서’, ‘OO오피스 교육기관용’, ‘OO폰트’ 등의 검색어를 입력하면 검색 사이트 결과에 해당 피싱 사이트가 노출되도록 유도했다.

사용자가 피싱 사이트에 접속하면 파일 다운로드 링크를 사칭한 콘텐츠가 나타난다. 압축파일을 실행하면 랜섬웨어에 감염된다. 현재 안랩 V3 제품군은 해당 랜섬웨어를 진단 및 차단하고 있다.

가짜 원격수업 파일 이용한 피싱사이트 (이미지=안랩)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업 관련 파일 다운로드 시 반드시 공식 사이트 이용 ▲운영체제(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응용프로그램, 오피스 SW등 프로그램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주기적 검사 ▲중요 데이터는 별도 보관장치에 백업 등의 보안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안랩 분석팀 김동현 연구원은 “공격자는 랜섬웨어 감염 성공확률을 높이기 위해 사용자가 많이 찾는 이슈와 키워드를 랜섬웨어 유포에 활용한다”며 “원격수업을 위한 파일과 프로그램은 반드시 공식 페이지를 이용해 다운로드 받아야한다”고 당부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