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은 한화생명의 보험코어시스템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으로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주요 금융회사 최초로 기간계 핵심업무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사례다.

보험코어시스템 구축은 한화생명에서 지난 17년간 운영해 온 핵심업무를 포함해 전면 개편하는 방향으로 이뤄진다. 4월부터 향후 2년간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기존 온프레미스로 구축되어 있던 보험코어시스템의 인프라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과 연동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형태로 구축한다. 구축 이후 인프라 운영도 NBP에서 지원한다.

NBP는 한화생명 데이터센터 내에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상품인 CaaS(Cloud as a Service)와 온프레미스 환경의 데이터베이스(DB) 이중화 무중단 서비스를 구축하고 운영한다. 또 데이터센터 내 증설과 네이버 금융 클라우드존으로의 확장성을 제공할 예정이다. 통합관리 및 모니터링 환경도 구축한다.

한화생명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기간계 업무 전체를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MSA) 기반의 컨테이너 환경으로 개발한다. 애자일 업무 단위별로 나눠 개발하고 배포, 관리할 수 있는 데브옵스 환경으로 진행한다.

NBP 클라우드 사업부 김태창 전무는 “CaaS 시스템의 기반이 되는 클라우드 플랫폼과 상품에 대한 모든 것을 NBP가 직접 관리하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화생명의 프로젝트 관계자는 “보험시장의 디지털 서비스 경쟁을 주도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의 혁신 플랫폼을 확보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위한 최적의 파트너인 NBP와의 협업을 통해 신속하고 안전하게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