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운영체제(OS) 기업 티맥스A&C(대표 박학래, 한상욱)가 조직개편을 통해 기업과소비자간(B2C) 사업영역 강화에 나섰다. 그동안 기업간기업(B2B)에 집중됐던 사업 영역을 B2C로 넓혀 사용자 저변 확대에 나설 전략이다.

티맥스A&C는 B2C 사업부문을 새롭게 신설하고 사업부문 대표에 김개연 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상무)을 신임 부사장으로 선임했다고 13일 밝혔다.

김개연 신임 대표는 1996년부터 대우전자 선행기술연구소 연구원을 시작으로 다양한 경력을 쌓았다. 이후 코닝 주식회사를 거쳐 2003년부터 2018년까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상무)을 역임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글로벌 라인업 및 차별화 전략을 총괄했다.

회사 측은 “클라우드 플랫폼과 서비스의 명확한 타깃 선정, 전략적 마케팅 활동을 위해 조직을 개편하고, B2C 사업부문 대표로 김개연 부사장을 선임했다”며 “김개연 신임 대표가 풍부한 상품 전략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티맥스A&C의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 B2C 사업의 발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티맥스A&C는 B2C 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다만 B2C사업은 수익성 제고보다 브랜드 알리기에 초점을 맞춘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클라우드, AI 사업에 집중할 계획”이라면서 “B2B와 함께 B2C 영역도 강화해 사용자 저변 넓히기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김개연 티맥스A&C B2C 사업부문 신임 대표는 “미래의 AI와 클라우드 시대를 이끌어 갈 티맥스A&C에 합류하게 되어 어깨가 무거운 동시에 큰 영광”이라며, “지난 20여 년간 국내외 굴지의 기업에서 경험한 상품 기획 및 마케팅 전략 수립과 관련된 노하우를 활용해 티맥스A&C가 발전하고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티맥스A&C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250% 증가한 약 1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약 281억원을 보였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아직까지 신규 서비스에 대한 투자가 많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영업손실이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
[무료 웨비나] 통합 분석을 통한 효율적인 IT 운영·정보관리 방안
  • 일시 : 2020년 12월 3일 14시~15시
등록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