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MDS가 인공지능(AI) 및 사물인터넷(IoT) 사업부문 분할을 추진한다.

한컴MDS는 10일 공시를 통해 AI·IoT 중심으로 이뤄진 ‘인텔리전스’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하고 신규 법인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분할 신설되는 법인명은 ‘한컴인텔리전스’로, 한컴MDS가 100% 지분을 갖는 비상장사다. 신설법인 대표이사는 한컴MDS에서 해당 사업부문 대표를 맡고 있는 지창건 사장이 내정됐다.

한컴인텔리전스의 주요 사업군은 머신러닝, 빅데이터, 안면인식 솔루션을 비롯해 자체 기술로 개발한 IoT 플랫폼인 ‘NeoIDM’이다. 한컴MDS의 주력 사업인 임베디드 개발 사업부문과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초기 단계 신사업들은 상장사인 한컴MDS에 존속한다. 한컴MDS는 신설법인과의 유기적인 사업협력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한컴MDS 관계자는 “이번 분할을 통해서 재무구조 개선으로 수익성을 강화하고, 경영의 독립성과 전문성 보장으로 사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취지”라며  “특히 이번 분할은 IPO를 전제로 한 만큼 미래 지속성장을 위한 투자 차원에서 분할을 단행했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