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대표 권치중)이 사내 연구개발(R&D) 인력을 연구소 조직으로 통합하는 R&D 중심의 조직개편을 실시하고, 신임 연구소장을 영입했다.

안랩은 차세대 융합보안 역량 강화를 위해 이같은 조직개편과 함께 인사를 단행했다고 6일 밝혔다. 안랩은 통합 연구소 조직 운영으로 R&D 조직 내 인력의 운영 효율과 자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차세대 융합보안 역량 강화로 개발한 보안기술을 스마트 공장, 스마트 시티, 헬스케어 등 다양한 산업군과 접목해 보안사업의 영역 확장을 도모한다.

이를 이끄는 동시에 고객 관점에서 안랩의 기술혁신을 이끌 신임 연구소장으로 안랩 출신의 전성학 전 현대카드, 현대캐피탈 정보보안최고책임자(CISO)를 선임했다.

안랩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미래성장기술 확보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위협 인텔리전스(TI), 클라우드 보안, 운영기술(OT) 보안, 블록체인까지 4대 도전 과제와 인공지능(AI)·머신러닝(ML) 등 혁신과제 달성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안랩에 합류한 전성학 연구소장(전무)은 현대정보기술, 동양화학그룹 OCI 정보통신연구소를 거쳐 지난 2004년 안랩에 입사하여 7년 가까이 근무했다. 안랩 근무기간 중 기반기술팀장, 선행기술 유닛(Unit)장, ASEC센터장, 소프트웨어개발실장 등을 역임해 안랩의 보안기술 개발을 이끌었다. 이후 2011년 6월에 현대카드/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에 입사해 3개사의 CISO, 현대캐피탈 5개 해외법인 정보보안 총괄 업무를 수행해왔다.

강석균 안랩 최고경영자(CEO)는 “전성학 신임 연구소장은 전문보안기업과 고객사를 넘나들며 정보보호 최일선에서 15년 넘게 근무한 정보보호 전문가”라며 “안랩은 차세대 융합보안 역량강화를 위한 R&D 중심의 조직개편과 신임 연구소장 영입으로 성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안랩은 상무 승진자 3명, 상무보 승진자 3명을 포함한 총 237명에 대한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상무 승진은 ▲노영진 네트워크(NW)개발본부장 ▲안병규 서비스영업본부장 ▲인치범 커뮤니케이션실장이며, 상무보 승진자는 ▲문상필 EP영업본부장 ▲정진교 정보전략실장상무보 ▲한태수 매니지먼트개발실장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
[무료 웨비나 안내] 오라클이 제시하는 현대적인 데이터웨어하우스
  • 일시 : 2020년 11월 6일 14시~15시
등록하러 가기
--------------------------------------------------
[스페셜리포트] 새롭게 부상하는 웹 애플리케이션 위협
  • 아카마이 악성 스크립트 차단 솔루션 리포트
다운로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