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부문 소프트웨어(SW)·정보통신기술(ICT) 총 사업규모가 처음으로 5조원을 넘게 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가 실시한 2020년 2020년 공공부문 SW‧ICT장비‧정보보호 수요예보 조사 결과, 올해 사업금액은 전년 대비 11.8% 증가한 5조592억원으로 조사됐다.

2016년 4조원 진입 이후 4년 만에 5조원대에 진입했다. 특히 보건복지부의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 구축 사업,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의 4세대 나이스 구축 사업 등 차세대 시스템 구축 사업이 공공SW 시장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SW구축은 전년대비 13.7% 증가한 3조7595억원, 상용SW구매 규모는 전년대비 6.7% 늘어난 3212억원, ICT장비는 전년 대비 6.4% 상승한 978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정보보호 사업금액은 전년대비 5.4% 증가한 8229억원이다.

SW구축 사업, 전년대비 13.7% 증가

SW구축 사업금액은 차세대 시스템 구축사업 등 대형사업이 증가해 전년대비 4,539억원(13.7%)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W개발 사업 1조4275억원(전년대비 34.6% 증가), 운영 및 유지관리 사업 2조444억원(전년대비 6.8% 증가) 등으로 나타났다.

SW구매 사업은 전년대비 201억원(전년대비 6.7%) 증가했다. 사무용SW는 1,445억원(전년대비 13.0% 증가), 보안SW는 707억원(전년대비 2.8% 증가) 등으로 나타났다.

ICT장비 구매 사업, 컴퓨팅·방송 장비 늘고 네트워크 장비는 크게 줄고

ICT장비 구매 사업금액 9,785억원 가운데 컴퓨팅 장비와 방송장비는 증가하지만 네트워크 장비는 크게 감소할 예정이다.

컴퓨팅 장비는 전년대비 18.2% 증가한 7541억원, 네트워크 장비는 전년대비 무려 30.0% 줄어든 1557억원, 방송장비는 전년대비 16.3% 늘어난 687억원 규모다.

SW·ICT장비 사업에 포함된 정보보호 구매 5.4% 증가

공공부문 SW·ICT장비 사업 중에 포함된 정보보호 구매수요 예산은 8229억원로, 전년대비 5.4% 증가한다.

정보보안 서비스 5891억원(전년대비 6.0% 증가), 정보보안 제품 1530억원(전년대비 5.2% 감소), 물리보안 제품 517억원(전년대비 40.1% 증가), 물리보안서비스 291억원(전년대비 9.3% 증가)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공공SW·ICT장비 사업 규모가 11.8%라는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5조원을 넘어섰다. 이는 차세대 시스템 구축 등 대형 SW구축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SW구매 사업도 지속적으로 성장해온 결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송 정책관은 이어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가 어렵지만, 이번 공공SW사업이 SW시장에 활력을 주고, 많은 SW기업들이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