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롬캐스트의 새 버전은 안드로이드 OS 기반 셋톱박스가 될 예정이다. 유출된 외형은 크롬캐스트 울트라 버전과 유사하다.

크롬캐스트 울트라

사용자들이 TV에서 유튜브를 보기 위해 사용하는 건 주로 크롬캐스트지만, 구글은 2014년 셋톱박스형 안드로이드 TV를 판매한 적도 있었다. 이름은 넥서스 플레이어로, 크롬캐스트와 다르게 스마트폰급 하드웨어를 갖추고 있다. 램과 내장메모리 역시 존재한다. 이 제품은 안드로이드9.0 파이까지 업데이트될 정도로 꾸준히 사후지원을 하는 제품이다. 사용 용도는 애플TV와 유사하다. 실시간 채널을 볼 수 있고, 크롬캐스트처럼 스마트폰의 영상을 연결해서 볼 수 있으며, 미러링, 앱 설치 등이 가능하다. 컨트롤러도 별매로 제공해 일반적인 안드로이드 게임을 TV로 할 수 있다. 즉 일반 TV를 스마트 TV처럼 만들 수 있다.

넥서스 플레이어

게임과 영화, 유튜브 등 스마트 TV에서 기대할 수 있는 대부분의 기능을 실행할 수 있다

넥서스 플레이어의 신제품은 몇 년간 등장하지 않았지만, 서드파티가 만든 안드로이드 셋톱박스 제품은 꾸준히 등장하고 있다. 주로 안드로이드 TV 박스로 부른다. 이후 케이블TV와 안드로이드 TV가 결합된 딜라이브 TV 제품이나, IPTV에 안드로이드 TV를 결합한 U+ TV G 등도 출시됐다. 따라서 2만원대의 저렴한 가격으로도 안드로이드 TV 셋톱박스를 설치해 사용할 수 있는 편이다. 요즘은 소니 등 다양한 회사에서 이 안드로이드 TV를 내장한 TV를 판매하고 있기도 하다.

구글의 고민은 구글 어시스턴트와 게임, 정기결제 TV 서비스인 것으로 보인다. 애플이 정기결제 무제한 사용 게임(애플 아케이드)과 영상 서비스(애플 TV+)를 내놓았고, 이 서비스가 상당한 수익을 거뒀다. 그렇다면 원래부터 게임과 영상을 제공할 수 있었던 구글도 서비스를 고려해볼만 하다. 그러나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구글 어시스턴트의 확대다. 구글에게 스마트홈은 상당히 큰 의미이며, 스마트홈을 확대시키기 위해 저렴하게 스피커를 판매해왔다. 넥서스 플레이어는 리모컨에 마이크가 달려있어 리모컨으로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할 수 있다. 폰에서 TV에 구글 어시스턴트로 명령을 내리는 방법도 있다.

또한, 안드로이드 TV는 유튜브 프리미엄 사용자에게도 적합하다. 유튜브 프리미엄의 경우 크롬캐스트만으로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지만 폰 없이 리모컨으로 조작할 수 있으므로 편의성이 더 확대된다고 볼 수 있다.

리모컨의 경우 현재 미국의 전파인증과 같은 FCC 인증을 통과한 상태다.


유일한 문제가 있다면 가격이다. 4K 기능이 지원되는 크롬캐스트 울트라의 가격은 69달러로, 일반적인 크롬캐스트보다 두배 정도 비싸다. 새 안드로이드 TV가 크롬캐스트 울트라 정도의 가격이라면 국내에서도 상당한 인기를 얻을 수 있겠지만 그것보다 비쌀 경우 사용자들은 중국산 안드로이드 TV 박스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 저가 안드로이드 TV 박스 역시 넥서스 플레이어와 같은 기능을 활용할 수 있지만, 프로세서 성능이 조악해 게임을 하기 어렵고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구글이 애스키(Askey)와 협의해 지난 12월, 스트리밍 기기 개발자 킷을 발표한 바 있는데, 해당 제품이 새로운 안드로이드 TV와 비슷한 하드웨어를 갖춘 것으로 예상되며, 이 개발자 킷의 특징은 79달러였다. 쿼드 코어 1.8GHz CPU, 4K 60FPS 출력, 내부 저장소 8GB, 램 2GB의 출력을 갖추고 있으며 리모컨에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을 갖추고 있다. 따라서 구글의 신제품은 79달러 이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