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CL이 MWC에서 공개하려고 했던 폴더블 콘셉트 제품을 공개했다. 스마트폰을 공개한 건 아니다. TCL은 주로 TV를 만드는 중국 회사이며, 삼성전자가 LCD TV 위탁생산을 맡길 정도로 기술력 역시 훌륭한 회사다. 고급 브랜드라고 할 수는 없지만 저가형 TV를 독식해 가끔 소니를 제치고 세계 3위 TV 업체가 되기도 한다. 1위와 2위는 여러분이 아는 그 회사 맞다.

TCL은 스마트폰 영역에서는 강자라고 볼 수는 없지만 국내 두 공룡과 마찬가지로 디스플레이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 따라서 폴더블 전쟁이 시작된 지난해 두 번 접는 스크린을 온라인에서 선보였고, 그 제품을 이번 MWC에서 공개하려고 했던 것이다.

두번 접는 방식은 삼성과 LG 역시 특허를 낸 것으로, 부채처럼 접힌다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두번 접히기 때문에 인폴드(화면이 안으로 접힘)와 아웃폴드(밖으로 접힘)를 모두 사용한다. 영어로는 접히는 부분이 세개라고 해서 트라이폴드(Trifold)라고 부른다. 알파벳 대문자 G와 같은 형태가 된다.

완전히 펼쳤을 때

한쪽만 접어도 사용할 수 있다

트라이폴드의 강점은 접었을 때 파손 위협이 일반 스마트폰 수준으로 줄어들면서 전면을 오롯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갤럭시 폴드나 갤럭시 Z 플립은 접었을 때 일반 스마트폰보다는 조금 부족하다. 아웃폴드 폰인 메이트 X와 Xs는 접었을 때 앞뒤가 모두 스크린이므로 어디로 떨어지든 화면이 파손된다는 문제가 있다. 그러나 이 강점은 현재 단점일 수도 있는데, 폴더블 폰에 한해서는 떨어져서 스마트폰이 깨지는 것보다 접었다 펴면서 파손되는 경우가 훨씬 많기 때문이다.





트라이폴드의 또 다른 강점은 폈을 때의 크기다. 접었을 때 6.65인치의 비교적 큰 스크린은 폈을 때 10인치 태블릿이 된다. 8인치급 제품인 갤럭시 폴드와 메이트 X보다 크다. 물론 접었을 때 1.5배 더 두꺼운 것은 단점이다. 즉, 트라이폴드의 장점은 모두 단점이기도 하다.

다 접으면 두껍다

TCL은 지난 해 공개했던 트라이폴드 외에도 익스텐더블 혹은 슬라이딩 폰 시제품 역시 공개했다. 이는 LG전자가 특허를 냈던 디스플레이다. 이름이 여러가지인 이유는 표준 표기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이며, TCL은 이 디스플레이를 롤러블 익스텐더블이라고 지칭했다.

단순히 접는 걸 넘어 말 수 있는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크기의 제품에 들어가 있다가 조작하면 내부에서 화면이 말려서 나와 태블릿이 된다. LG전자의 롤러블 TV와 비슷한 원리다.

푸르게 빛나는 부분이 디스플레이에 해당한다 via GIPHY

펼칠 때 사용자에게 맡기지 않고 모터를 쓴 점이 현명하다. 성질 급한 사용자들은 급하게 뽑거나 접어버릴 가능성이 높고 이때 파손위협이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외관 역시 접었을 때나 폈을 때 모두 완벽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처럼 보인다. 화면 크기는 6.75인치로 갤럭시S20 정도이며, 펼쳤을 때는 7.8인치 태블릿이 된다. 두께가 9mm인 것 또한 강점이지만 내부에 부품을 어떻게 탑재하는지에 대한 고민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해당 디스플레이는 직접 생산될지의 여부는 알 수 없다. 위탁생산이 가능하다는 의미로 보여준 것일 수도 있다. 물론 TCL은 스마트폰 제조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월까지 블랙베리를 생산한 바 있다. 그러나 블랙베리는 하늘의 별이 되었다.

TCL의 디스플레이 제조 수준이 이 정도라면, 1위와 2위 TV 업체 역시 비슷한 제조 역량을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해당 제품들의 가격이나 가용성 여부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