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정보·물리보안산업의 매출 규모가 10조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는 ‘2019 국내 정보보호산업 실태조사’를 5일 발표했다. 국내 정보·물리보안 산업체 1094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장규모 현황을 조사한 결과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정보·물리보안산업 가운데 정보보안산업은 전년 대비 6.3% 성장한 3조2700억원, 물리보안산업은 전년 대비 3.5% 증가한 7조2800억원)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보안 시스템 개발 및 공급 부문 매출 규모는 네트워크보안 시스템 개발(7716억원), 시스템보안 솔루션 개발(5231억원)이 크게 나타났다. 성장률은 보안관리 시스템 개발(10.0%), 정보유출방지 시스템 개발(7.1%), 시스템보안 솔루션 개발(7.1%) 부문이 높았다.

정보보안 서비스 부문은 보안성 지속 서비스/유지관리(3596억원), 보안 컨설팅 서비스(3214억원) 매출규모가 가장 크다. 보안컨설팅 서비스의 경우 전년 조사 대비 매출규모 상승률이 6.4% 수준을 나타냈다.

물리보안산업에서는 출동보안서비스(1조7279억원)와 보안용 카메라 제조(1조1710억원) 제품이 높은 매출규모를 보였고, 물리보안 솔루션(10.6%), 생체인식 보안시스템 제조(7.4%)의 성장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보보호산업 수출액은 전년 대비 5.8% 증가한 1조6463억원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정보보안산업 수출 규모는 31.8% 증가한 1085억원, 물리보안산업은 4.3% 증가한 1조5377억원으로 나타났다.

수출은 정보보안 제품에서는 네트워크 보안 시스템(335억원, 21.5%↑), 정보유출방지 시스템(123억원, 24.2%↑)이 크게 증가했다. 정보보안 서비스 부문의 수출 성장세도 높게 나타났다. 보안컨설팅 서비스는 27.1%(550억원), 보안관제 서비스는 40.8%(220억원)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편, 정보보호기업에 근무하는 전체 종사자 수는 4만6200여명으로 2018년 말 대비 5.1% 증가했다.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는 “제조, 의료, 교통 등 다양한 분야가 ICT기술과 융합되면서 사이버위협이 확대됨에 따라, 정보보호 시장 규모도 늘어나고 있으며, 앞으로도 AI 등 신기술 기반에 정보보호기업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