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해운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추진 일환으로 뉴타닉스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스트럭처(HCI)를 핵심 인프라로 도입했다고 뉴타닉스코리아가 25일 밝혔다.

1982년 설립된 글로벌 해운 기업인 SK해운은 원유, 석유, LPG, LNG 등 천연 자원 운송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SK해운은 왕복 운행마다 약 330m 길이의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이 30만 톤에 달하는 천연 자원을 운송하는 등 대규모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있다.

SK해운은 뉴타닉스 HCI를 도입으로 전통 하드웨어 인프라를 뉴타닉스 기반 차세대 소프트웨어로 탈바꿈한다. 이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가치를 높이고 해운업 미래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이와 함께 보다 즉각적이면서도 단순화된 인프라를 바탕으로 모니터링, 운영 및 관리에 있어 혁신의 혜택을 얻을 수 있게 됐다.

뉴타닉스 HCI 도입 이후 인프라 복잡성이 약 70% 감소하고 IT 지출을 67% 가량 절감하는 등 관리 및 비용 효율성을 대폭 개선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한 SK해운은 HCI의 효율성을 바탕으로 인력 운용을 최적화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인프라 유지 보수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던 IT 인력들은 이제 부가가치 창출 서비스와 전략 수립에 역량을 집중해 디지털 리더로 거듭나는데 힘을 보탤 수 있다.

김종덕 뉴타닉스코리아 지사장은 “SK해운은 해운업계가 비즈니스 불확실성을 해소하고자 하는 가운데 변화를 선도하기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전통적인 방식의 산업이 고도화된 고객들의 요구사항, 비용 및 경쟁자들로 인해 어려움을 겪으면서 SK해운과 같은 업계 리더들이 기존의 틀을 깨고 발전을 도모하는 좋은 예시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SK해운 IT기획팀 곽호동 팀장은 “뉴타닉스는 IT 인프라에 혁신을 불러왔을 뿐 아니라 IT 인력들이 비즈니스에 공헌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했다. 앞으로도 뉴타닉스가 우리와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여정과 빠른 신기술 도입을 계속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과 수익을 창출하는데 있어 도움을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타닉스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방대한 양의 화물을 운송하고 다루는 해운업은 빅데이터 기반 혁신이 매우 중요하다. 많은 해운 기업들은 고도화되고 디지털화 수요를 가진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효율성과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공급은 늘어나고 수요는 줄어드는 가운데 고객들이 단순 운송이 아닌 더 빠르고 능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엔드투엔드 통합 물류 역량을 요구함에 따라 업계의 고심이 크다.

기존의 업무 방식으로는 복잡하고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어려워졌다. 이에 해운업 경영진들은 전통적인 비즈니스 운영 방법을 재평가하고 있다.

이제 효율적이면서도 현대화된 디지털 비즈니스 플랫폼을 도입해 기존의 틀을 깨고 새로운 방식을 채택한 기업이 고객에게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 사업 우위에 서는 시점에 이르렀다. 전통 해운업체들에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중요성이 점점 더 부각되고 있는 상황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