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스(대표 김대연)와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인텔과 함께 5G 보안과 트래픽 관리를 위한 네트워크 보호용 100G급 침입방지시스템(IPS)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트래픽 증가와 외부공격으로 인해 5G 장비가 오동작하게 되면 이로 인한 데이터 교란으로 서비스 장애 발생, 데이터통신이 중단돼 고객의 피해규모와 불편함이 커진다. 때문에 초기 네트워크 서비스 보안이 중요하다.

윈스는 5G 환경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함에 따라 데이터 용량과 무선망의 네트워크 증설이 급속도로 증가할 것을 예상했다. 5G 서비스의 안정성과 보안성 확보를 위해 국내 통신사업자인 LG유플러스와 서버용 CPU 글로벌 1위 인텔과 협력해 차세대 보안기술을 개발했다.

LG유플러스는 5G 가입자 증가와 함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클라우드 게임 등 5G 서비스 이용이 증가하면서 트래픽 사용량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해킹 공격과 같은 유해 트래픽으로부터 5G 네트워크를 안정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이번 개발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윈스와 LG유플러스는 100G급 대용량 IPS 개발로 기존 장비보다 5배 많은 트래픽을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분석했다. IPS 운영 관리 효율성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국사 내 IPS 장비가 차지하는 공간도 줄일 수 있다. 전력사용량 또한 약 70%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트래픽 자동학습을 통한 상관분석, 데이터 마이닝을 통한 행위분석 등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잠재적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윈스와 LG유플러스는 100G급 IPS를 연내 5G망에 적용할 계획이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국내 통신사와 일본 이동통신사에 IPS를 공급하는 국내 벤더사는 윈스가 유일하고 그만큼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갖고 있다”라며, “윈스의 보안기술력, LG유플러스의 통신과 인텔의 서버용 CPU 경쟁력을 바탕으로 5G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은 “고객에게 최고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급증하는 트래픽 및 보안 위협에 대응 가능한 최적화된 보안 기술 적용이 필수적”이라며, “국내 중소 제조사 및 글로벌 벤더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급변하는 네트워크 환경에서 품질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100G급 대용량 IPS 개발에서 LG유플러스는 통신 서비스 제공 경험을 바탕으로 정보보호 노하우와 5G 환경에서의 다양한 보안 위협 및 트래픽 변화를 고려한 통신 인프라 환경을 제공했다.

인텔은 대용량 트래픽이 손실없이 처리될 수 있도록 출시 예정인 최신 고사양 CPU를 제공했다.

윈스는 그동안의 보안 장비 개발 경험을 활용해 100G급 대용량 IPS를 개발했다. 이 회사는 다년간의 커스터마이징 노하우로 국내 주요 통신사 및 공공기관, 민간기업에 IPS를 공급, 국내 IPS 시장 1위를 점유하고 있다. 일본 등 해외시장에도 진출했다. IPS는 윔, 바이러스, 도스(DoS)공격 등 다양한 형태의 외부의 공격을 탐지·차단하고 트래픽을 제어해 내부 네트워크를 보호하는 솔루션으로 네트워크 보안 장비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