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원장 김학수)이 금융 분야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해 ‘금융데이터융합센터’를 신설하고, 데이터 전담 조직을 확대 개편했다. 앞으로 금융사의 거래 데이터를 통합하고, 전체 회원사가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사업을 추진한다.

10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금융데이터융합센터는 데이터 통합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데이터 분석・개방 플랫폼을 구축하고, 금융혁신 모델 발굴 등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 등의 데이터 활용을 단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데이터 통합 사업은 금결원이 보유한 회원사들의 금융 거래 데이터를 통합하고, 이를 개방하는 것이 골자다. 회원사인 은행들은 고객의 타 은행 데이터도 확인할 수 있다. 예컨대 A은행이 특정 기업의 신용평가를 하기 위해 B은행, C은행의 어음 발행・매출채권 발행 등 다양한 금융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다.

금결원 관계자는 “자행 데이터만 보유하고 있는 은행들이 고객들의 타행 거래 내역까지 종합적으로 볼 수 있는 것이 이점”이라며 “지금까지 은행들이 전체 데이터를 들여다보기 어려웠다면, 이번 기회를 통해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금결원은 상반기 컨설팅 작업을 통해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마련하고, 하반기부터 인프라 구축 작업에 돌입할 계획이다. 인프라 구축이 마련되는 대로 단계적으로 데이터 통합을 진행, 빠르면 연말부터 회원사들에게 데이터를 제공할 방침이다.

금결원은 금융공동망을 구축하고 금융회사 간 자금정산 및 중계업무를 전담하면서 일평균 약 2.3억건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있다. 이렇게 지금까지 추적된 데이터는 약 2400테라바이트(TB) 규모로, 금융서비스 이용패턴 및 자금흐름 분석 측면에서 효용가치가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금결원이 공동망데이터를 빅데이터 분석한 ‘금융의심거래 분석・공유’ 모델은 금융위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연내 금융회사 등에게 분석정보가 제공될 예정이다. 금융권의 보이스피싱 및 대출사기 등 점차 지능화되고 있는 금융사기 피해방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금결원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디지털 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하고 금융당국의 데이터 경제 활성화 정책과 연계해 금융권의 데이터 활용을 촉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