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로봇기업 베어로보틱스가 3200만달러(약 37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미국 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가 주도했고 한국에서는 롯데액셀러레이터, 스마일게이트, DSC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베어로보틱스는 구글 엔지니어 출신 하정우(John Ha) 대표가 2017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업체다.

베어로보틱스는 식당 안에서 음식을 서빙하는 로봇 ‘페니(Penny)’를 개발했다. 주방에서 고객의 테이블까지의 배송을 자율주행 로봇이 수행한다. 페니는 한 번 충전으로 200회 이상 서빙이 가능하다.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주변 장애물을 피해 최적 동선을 찾아 움직일 수 있다.

베어로보틱스 서빙 로봇 페니의 모습(사진: 베어로보틱스)

현재 페니는 컴퍼스(Compass) 등 미국 외식업체에 공급을 늘리고 있다. 한국에는 롯데GRS가 운영하는 레스토랑 ‘발라드샬롯’과 ‘TGI프라이데이스’에서 이 로봇을 실제 사용하고 있다. 베어로보틱스의 서빙 로봇을 제조할 때 투입되는 원자재인 플라스틱 제품은 롯데케미칼이 생산하여 공급하기도 한다.

페니는 기존 매장 서빙 직원의 업무 전체를 대체하기 위해 투입되는 로봇이 아니다. 매장 직원의 반복적인 업무를 로봇이 대체하여 사람은 고객과 더 깊은 교감과 소통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설명이다. 베어로보틱스에 따르면 페니를 사용했을 때 서빙 직원들이 고객과 함께 보내는 시간은 40% 늘어났고, 서비스 향상에 따른 고객 만족도는 95% 증가했다.

베어로보틱스는 이번 투자 자금을 기반으로 페니를 양산하여 더 저렴한 로봇을 전 세계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하정우 베어로보틱스 대표는 “구글에서 엔지니어로 일하면서 부업으로 시작한 식당이 호황을 겪으면서 전쟁터와 같은 식당 현실을 몸소 체험하게 됐다”며 “외식업 종사자들은 고객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인 음식과 서비스 향상이 아닌 반복적인 업무 때문에 고통 받는다. 홀에서 서빙을 보는 직원들은 보통 음료 리필이나 식기를 주방으로 반납하는 등 비핵심적인 업무를 하기 위해 하루 약 11~15km를 걸어야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식당에서 로봇 페니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했고, 1년 후 구글을 떠나 3명의 공동창업자와 함께 베어로보틱스를 설립한 것”이라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