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M웨어코리아(대표 전인호)가 기업의 쿠버네티스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 도입을 가속화할 ‘탄주(Tanzu)’를 국내에 본격 선보였다.

19일 개최한 클라우드 가상화 컨퍼런스인 ‘브이포럼(vForum 2019)’에서다. VM웨어코리아는 이번에 ‘탄주’ 제품군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탄주’는 기업이 쿠버네티스 환경에서 소프트웨어를 손쉽게 구축·구동·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품군으로, 지난 8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VM월드 2019’에서 처음 공개됐다.

햅티오, 비트나미, 피보탈, 클라우드헬스 등 기업이 현대화된 애플리케이션(모던 앱)을 기반으로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그동안 인수와 투자를 진행해온 결과물들이 ‘탄주’에 모두 녹여진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VM웨어의 ‘브이스피어(vSphere)’를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프로젝트 퍼시픽(Project Pacific)’과 쿠버네티스 클러스터 전반을 관리할 수 있는 단일 제어지점을 제공하는 ‘탄주 미션 컨트롤(Tanzu Mission Control)’ 베타 프로그램이 포함돼 있다.

라구 라구람 VM웨어 제품 및 클라우드 서비스 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많은 기업들이 안고 있는 난제가 마이크로서비스나 오픈소스 기술을 활용해 모던 앱을 만드는 것”이라며 “그 해결책을 지원하기 위해 VM웨어는 두 개의 회사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VM웨어는 개발자들이 쉬운 방법으로 모던 앱을 개발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지원하는 피보탈을 인수해 통합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비트나미를 인수한 것 역시 오픈소스 패키지로 손쉬운 앱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VM웨어는 개발 다음 단계로 쿠버네티스에서 쉽게 앱을 구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프로젝트 퍼시픽’을 통해 ‘브이스피어’를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라구람 COO는 “가상머신(VM)을 위한 세계 최고의 플랫폼인 ‘브이스피어’를 더욱 혁신해 쿠버네티스 클러스터까지 구동할 수 있도록 개선, 전환하고 있다”라면서 “‘프로젝트 퍼시픽’의 결과물로 ‘브이스피어’는 쿠버네티스 플랫폼으로 바뀌는 동시에, 하나의 플랫폼에서 VM과 컨테이너가 함께 구동하고 똑같이 관리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VM웨어는 서버 가상화 기업으로 출발했지만 멀티클라우드 기업으로 변모하고 있다. 우리 역할은 기업이 모든 앱을 개발, 구동, 관리, 연결, 보호를 어떤 클라우드에서든 어떤 기기에서도 가능하게 한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