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웨어가 쿠버네티스(Kubernetes) 기반 소프트웨어를 위한 새로운 브랜드이자 포트폴리오 ‘VM웨어 탄주(Tanzu)’를 발표했다. 기업들이 쿠버네티스 기반 소프트웨어와 모던 앱(Modern) 앱을 손쉽게 구축, 구동, 관리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또한 VM웨어의 대표 제품군인 ‘브이스피어(vSphere)’를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플랫폼으로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VM웨어는 ‘프로젝트 퍼시픽(Project Pacific)’을 진행하고 있다.

‘성공하라(Make your Mark)’를 주제로 2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VM월드(VMWorld) 2019’ 첫 날 행사에서 팻 겔싱어(Pat Gelsinger) VM웨어 최고경영자(CEO)는 햅티오, 비트나인 인수에 이어 최근 발표한 피보탈 인수를 기점으로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지원 기업으로 입지를 강화한다는 의지를 나타내면서 새로운 제품군과 서비스가 될 ‘탄주’와 ‘프로젝트 퍼시픽’ 프리뷰 등을 소개했다.

둘째 날  행사 메인 세션에서도 레이 오퍼렐(Ray O’Farrell) VM웨어 최고기술책임자(CTO) 주도로 데모시연이 진행됐다.

팻 겔싱어 CEO와 쿠버네티스 프로젝트 첫 커미터이자 햅티오 창업자 가운데 한 명인 조 베다 VM웨어 책임 기술자가 쿠버네티스 전략과 새로운 제품,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있다.

모던 애플리케이션 ‘구축(Build)’ 지원

‘VM웨어 탄주’는 쿠버네티스 기반 애플리케이션 구축, 구동, 관리를 위한 종합적인 제품과 서비스로 구성된다. 기업이 현대적인(모던)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일관된 환경 전반에서 쿠버네티스를 구동하며, 단일 관리 포인트에서 모든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를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VM웨어는 ‘탄주’에서 최근 인수를 발표한 피보탈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PAS)를 비롯해 피보탈 빌드 서비스, 피보탈 펑션 서비스 등 PAS의 구성요소를 쿠버네티스 기반으로 구동될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피보탈은 웹 애플리케이션 생성을 지원하는 ‘스프링 이니셜라이저(Spring Initializer)’를 통해 매달 150만건의 새로운 개발 프로젝트가 시작되고 있다. 또 ‘스프링 부트(Spring Boot)’는 매달 7500만회 이상 다운로드 되고 있다.

지난 5월에 인수한 비트나미 기술도 적용된다. 비트나미는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를 위한 사전 구축, 스캔, 테스트, 지속 유지관리를 갖춘 애플리케이션 콘텐츠 카탈로그를 250만 명의 개발자에게 제공하고 있는 회사다. VM웨어는 ‘프로젝트 갤론(Project Galleon)’ 베타 서비스를 선보이고 엔터프라이즈 IT 팀이 최종 개발자에게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 적합한 최신 맞춤형 애플리케이션 스택과 포맷을 제공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앞으로 비트나미 카달로그를 통해 만들어진 애플리케이션을 쿠버네티스 상에 구축한다. 아울러 VM웨어 PKS 솔루션 컴피턴시(Solution Competency)를 완료한 파트너 수도 계속 늘려나가는 등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ISV) 에코시스템을 지속 확장할 방침도 밝혔다.

팻 겔싱어 VM웨어 CEO는 “탄주는 기업이 쿠버네티스로 소프트웨어를 구축하는 방법을 바꿀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 포트폴리오”라고 설명했다.

‘브이스피어’, 모던 애플리케이션 ‘구동(Run)’ 플랫폼으로 탈바꿈

‘프로젝트 퍼시픽’은 VM웨어의 가상화 기반 소프트웨어정의데이터센터(SDDC) 플랫폼인 ‘브이스피어(vSpere)’를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존에 ‘브이스피어’를 사용하고 있는 수십만 고객은 사용하던 방식 그대로 쿠버네티스를 효과적으로 통합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브이스피어’의 컨트롤 플레인에 쿠버네티스를 탑재해 단일 플랫폼에서 컨테이너와 가상머신(VM)을 통합할 수 있다. 또 하이퍼바이저에 컨테이너 런타임을 추가한다.

신규 ESXi 네이티브 파드(native pod)는 쿠버네티스 파드와 가상머신의 이점을 결합해 미션 크리티컬 워크로드에 보다 안전한 고성능의 런타임을 제공할 것으로 VM웨어는 보고 있다.

이 환경에서 쿠버네티스 워크로드 구동시 기존 리눅스 VM보다 30% 더 빨리, 베어메탈에서 실행되는 것에 비해서는 8% 더 빠르다는 자체 테스트 결과를 이날 공개하기도 했다.

‘프로젝트 퍼시픽’은 개발자에게 정책 적용, 할당량 및 역할 기반 접근을 위한 앱 단에서의 제어 권한도 제공한다. 쿠버네티스 클러스터, 컨테이너, 기존 VM에 대한 가시성을 ‘브이센터 서버(vCenter Server)’에 통합해 고가용성(HA), 분산 리소스 스케줄러(DRS), 브이모션(vMotion) 등 엔터프라이즈급 기능을 앱 단에 적용한다.

IT 운영자는 ‘브이스피어’ 툴을 사용해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를 개발자에게 전달하고, 개발자는 쿠버네티스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사용해 SDDC 인프라에 접근할 수 있다. 개발자와 IT 운영자가 ‘브이스피어’의 쿠버네티스 구성을 통해 일관된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다.

갤싱어 CEO는 “‘프로젝트 퍼시픽’은 브이스피어와 통합해 개발자와 운영자를 통합할 수 있고, 매우 신뢰받고 있고 검증된 플랫폼인 ‘브이스피어’가 모던 앱 플랫폼으로 활용될 수 있다”면서 “운영팀은 VM과 쿠버네티스를 포함한 리소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로써 운영팀에서 나타나는 애플리케이션 이슈를 해결할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팀은 검증된 쿠버네티스 API를 구축하고 셀프서비스 경험도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브이스피어’를 통해 쿠버네티스의 여정을 시작하고자 하는 기업은 바로 VM웨어의 쿠버네티스 솔루션인 PKS를 도입할 수 있다. PKS는 엔터프라이즈 기업의 멀티클라우드 환경 전반에서 생산을 위한 쿠버네티스 배포, 구동, 관리를 지원한다.

복잡한 쿠버네티스 클러스터 통합 ‘관리(Manage)’

이번에 공개한 ‘탄주’에는 ‘탄주 미션 컨트롤(Tanzu Mission Control)’도 포함됐다. 이는 브이스피어, 퍼블릭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쿠버네티스 분산 패키지 형태의 쿠버네티스 환경 등 구동 위치에 관계없이 적절한 쿠버네티스 클러스터 전반을 관리할 수 있는 단일 제어 포인트를 제공한다.

‘탄주 미션 컨트롤’은 클러스터와 컴포넌트 상태 평가를 포함해 모든 쿠버네티스 클러스터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한다. 또한 운영자가 접근, 할당, 백업, 보안 등에 대한 정책을 환경 전반에 분산된 개별 클러스터와 클러스터 그룹에 간단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고객의 자유로운 클라우드 선택권을 제공하고 어디서든 쿠버네티스를 구동할 수 있도록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다.

쿠버네티스 API로 구동되는 셀프 서비스 방법으로 개발자가 작업 영역(네임스페이스 모음)을 통해 리소스에 접근하도록 해 개발자 독립성도 보장한다.

레이 오퍼렐 CTO는 ‘VM월드 2019’ 무대에 나와 모던 앱 구축·구동·관리 방법을 시연하면서 “브이스피어에서 쿠버네티스를 핵심 기능으로 활용할 수 있다. ESX와 브이스피어의 발전을 다년간 목격했지만 이번에 가장 상징적인 혁신을 이뤘다”며 “탄주 미션 컨트롤은 멀티클라우드 환경에서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를 통합 관리하고 제어할 수 있다”고 부각했다.

VM웨어 탄주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효과적으로 활용한다. ‘탄주 미션 컨트롤’은 수명주기 관리를 위한 클러스터(Cluster) API, 백업·복구를 위한 벨레로(Velero), 설정 제어를 위한 소노부이(Sonobuoy), 진입 제어를 위한 컨투어(Contour)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VM웨어는 현재 쿠버네티스 발전을 위해 가장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는 3대 기업 가운데 하나라고 설명했다.

라구 라구람(Raghu Raghuram) VMware 제품 및 클라우드 서비스 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현대적인 애플리케이션의 시대를 맞이한 기업은 현재의 당면 과제를 잘 이해하고 이를 해결해줄 파트너를 찾고 있다”며 “VM웨어는 구축, 구동, 관리의 세 가지 측면에서 기업의 여정을 가속화하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해 말했다.

<관련기사> VM웨어, ‘쿠버네티스’에 전력 집중…“쿠버네티스는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그 이상”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샌프란시스코=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