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간밤에 맥북 프로 16인치가 깜짝 등장했다. 가장 특징은 ESC 키가 있는 것이다. 각종 작업에서 물리 ESC 키가 없어서 당황스러웠던 일이 우선 해결된다.

신제품은 화면 크기뿐 아니라 대부분이 영역에서 개선을 이뤘다.

우선 최대 장착 가능한 CPU 인텔 코어 프로세서 i9까지로 바뀌었다. 기존의 13.3 터치바 프로 모델은 i7 쿼드코어까지만 탑재할 있다. 16형의 기본 모델 CPU 6코어 i7이다.

 

GPU 경우 기본적으로는 내장형인 Intel UHD Graphics 630 들어가게 되지만 옵션에 따라 AMD 라데온 프로 5300M 5500M(VRAM 최대 8GB) 탑재할 있다. 메모리 역시 16GB 기본이지만 64GB까지 탑재할 있다. SSD 8TB까지.

ESC 더불어 크게 개선된 점이 하나 있다. 나비식 키보드가 사라지고 가위식 메커니즘 키보드가 돌아왔다. 딱딱하지만 견고하고 빠른 나비식 키보드는 장시간 사용하면 손가락에 피로가 일부 있는데, 부분을 일반적인 노트북이 사용하는 가위식 설계로 변경한 것이다. 물론 일반적인 설계는 아니고 맥북 제품에 맞게 재설계를 했다고 한다. 트래블은 1mm, 나비식 키보드의 0.3mm보다 훨씬 편해졌다. 트래블은 키를 눌렀을 바닥에 닿는 거리를 말한다. 트래블이 깊으면 그만큼 깊숙히 들어간다는 의미로, 기계식 키보드들은 4mm 수준까지 트래블을 확보한다. 이전 맥북 프로의 트래블이 0.3mm였다는 것은, 그만큼 얕은 수준의 타이핑으로 빠르게 키보드를 입력할 있다는 말이 되지만 반대로 사용할 통증을 느낄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가위식 메커니즘으로 돌아가며 트래블이 약간 늘었지만 여전히 다른 대형 노트북들의 트래블(1.4~1.8mm)보다는 매우 슬림한 편이다. 키보드 소음도 적은 편이라고 한다. 맥북은 키보드에 자신감을 느꼈는지, 아이맥용과 동일한 매직키보드의 이름을 붙였다.

디스플레이는 화도 밀도나 전체 해상도면에서 개선된 점이 있다. 주로 2K 수준이었던 맥북 프로의 디스플레이를 3K 수준까지 끌어올린 것이다. 3072 x 1920 픽셀을 16인치에 욱여넣어  화소밀도 226ppi 확보했다.

스피커와 배터리, 마이크 역시 개선됐다고 한다.

맥북에서 새로운 고급형 제품이 나오면 느껴지는 가장 충격적인 면은 가격인데, 319만원부터 시작한다. 풀옵션을 지정하면 700만원대 후반이 되며 애플케어 플러스를 적용하면 800만원가량의 제품이 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