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 한국이 클라우드 게임 격전지가 됐다.  LG 유플러스가 엔비디아와 협의해 지포스 나우를 내놓은 데 이어, SK텔레콤이 마이크로소프트와 엑스박스용 콘솔 게임을 폰에서 할 수 있는 엑스클라우드를 내놓는다. 구글도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지스타에서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스태디아를 선보일 예정이다.

왜 이렇게 갑자기 클라우드 게임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것일까? [스튜디오 바이라인] 동영상에서 확인해보자.

촬영 및 편집.
<박리세윤 PD> dissbug@byline.network

출연.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