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11과 프로 시리즈가 내일(10월 25일) 정식 발매된다. 아이폰 11의 가격은 자급제폰 기준 99만원부터, 11 프로는 139만원부터, 11 프로 맥스는 155만원부터다. 아이폰 XR의 가격은 85만원부터다. 비싼 요금제로 2년 약정을 해도 할인 폭이 크지는 않다. 공시지원금은 12만원 수준으로 다른 폰들에 비해 턱없이 낮다. 추이를 지켜봐야 알겠지만 아이폰 역사상 신제품에 큰 공시지원금이 붙은 적은 별로 없었다.

그러나 아이폰 X이나 XS 시리즈를 ‘아이폰 11 프로처럼’ 보이게 하는 방법은 있다. 카메라 보호 범프 스티커를 붙이면 된다. 아이폰 X이나 XS 카메라에 딱 맞도록 제작돼 그 위에 붙이기만 하면 된다. 카메라 성능은 물론 더 좋아지진 않는다.

중국 사람들은 가끔 굉장한 천재 같을 때가 있다. 이 카메라 스티커는 심지어 2세대다. 1세대는 아이폰 X, XS의 평평한 모듈(모듈 자체는 튀어나왔지만 카메라들끼리는 평평하다)을 그대로 모양에 적용해서 아이폰보다는 픽셀 4의 카메라 같은 느낌을 준다. 그러나 2세대에서는 카메라 위에 테두리를 덧대 아이폰 11 프로의 더툭튀 카메라를 완벽 구현했다.

이 카메라 스티커는 왼쪽 두개 카메라의 범위를 넓혀 카메라 크기가 커 보이게 만들고, 세번째 카메라(카메라 중 오른쪽 하나) 모양 역시 충실하게 구현하고 있다. 이러한 조치가 필요한 이유는 X이나 XS보다 아이폰 11들의 카메라가 더 크기 때문이다.

가격은 주로 개당 2~4달러 수준이다. 3천원~5천원 정도로 1세대보다 2세대가 조금 더 비싸다.

미드나이트 그린 컬러도 있다. 이 스티커를 사용하려면 케이스도 함께 씌워야 한다

단점은 두가지가 있다. 무료배송을 선택하면 배송기한이 30일 이상으로 길다. 그러나 이 문제는 무료배송이므로 참을 수 있다고 치자. 두번째 문제는 더 심각하다. 이 형태 그대로라면 아이폰X이나 XS들의 조도센서와 트루톤 플래시를 가린다. 조도 센서를 가린다면 카메라가 지금 밤인지 낮인지, 실내인지 실외인지를 모르게 된다. 플래시를 가리면 어두운 곳에서는 아무것도 찍을 수 없다. 즉, 이 스티커를 붙이는 동시에 당신의 아이폰XS는 낮 전용 카메라가 된다.

너무 당당해서 공식 이미진줄 알았다

그러나 분명 저비용으로 재미를 주는 제품 정도는 될 것이다. 스티커를 구매하고 케이스를 씌워 아이폰 11 프로라고 말하고 다니자. 제품 구매를 위해서는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아이폰 xs 카메라 스티커’ 혹은 ‘iPhone 11 pro fake sticker’ 등으로 검색하면 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Similar Posts

2 Comments

  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런 유쾌한 기사 너무 좋아요.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