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 영국 등 32개국 수사기관이 한국인이 운영한 아동음란물 다크웹 사이트에 대한 공조수사를 벌인 결과, 32개국에서 300명 넘는 이용자가 무더기 적발됐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32개국에서 이 다크웹 사이트 이용자 310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한국인 이용자는 223명이다.

미국 법무부는 16일 오전(현지시간) 언론사 대상으로 지난 2년간 공조해온 해온 아동음란물 다크웹 사이트 사건 관련해 이같은 최종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그동안 한국 경찰청은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국세청(IRS)·연방검찰청, 영국 국가범죄청(NCA) 등과 다크웹 공조 수사를 전개해왔다.

공조수사결과 발표 이후 아동음란물 웹사이트 화면

다크웹은 익명성이 보장되고 IP주소 확인이 어렵도록 고안돼 운영자나 이용자 추적이 어려워 아동음란물 유통이나 무기·마약 등 불법 거래에 활용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수사는 지난해 경찰이 적발해 구속한 다크웹 운영자 손모씨 사이트 관련 후속 수사다. 손모씨는 아동음란물 다크웹 사이트(Welcome to Video)를 2년 8개월간 운영하면서 유료회원 4000여명으로부터 7300여 회에 걸쳐 4억여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받고 아동음란물을 제공한 혐의로 검거돼 구속됐다.

이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으나, 2심에서 징역 1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형이 확정돼 현재 복역 중이다.

재판이 진행되던 기간에도 각국 기관들은 전세계 이 사이트 이용자들에 대해 아동음란물 유통·소지 혐의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청은 그동안 각국에서 진행 중인 수사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해당 다크웹 사이트에 ‘홈페이지 개편중(Rebuilding)’이라는 문구를 게시하고 사이트가 작동되지 않도록 임시 조치해 왔다.

이번 미국 정부 발표를 기점으로 이 사이트 접속 화면에 ‘한·미·영 등 법집행기관들의 공조수사에 의해 폐쇄됐다’는 안내문을 한글과 영문으로 표시할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