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빅데이터 센터 구축 2차 사업 교통 분야에 선정됐다.

‘빅데이터 센터 구축 사업’은 교통, 금융, 문화 등 분야별 플랫폼 10개소와 이와 연계된 기관별 센터 100개소를 구축하는데 3년 동안 예산 1516억원을 투입해 데이터 기반 가치창출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추진된다. 올해에는 총 2차례에 걸쳐 640억원 규모로 사업이 진행된다.

진주시는 ‘빅데이터 브레인 센터 구축’을 주제로 사업을 제안해 선정돼 3년간 9억원의 구축 사업비를 지원하게 된다.

이번 사업 선정에서 진주시는 도시관제센터 기반의 CCTV(2500여대)와 버스 운행 정보, 실시간 도시 모니터링 정보 등 다양한 도시정보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시 고유의 기법으로 장기간 데이터를 가공, 수집해 온 것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진주시는 인공지능 보안 전문기업인 아이브스, 정보통신 네트워크 전문기업 텔코웨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신규 모빌리티 데이터 생산 및 데이터 가공, 연계 구축한다.



올해는 진주시 10층 도시관제센터에 시스템 구축을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데이터 수집 분석 후 한국교통연구원 플랫폼 사업자와의 데이터 연계를 도모할 예정이다.

진주시는 특히 빅데이터 센터를 통해 4차 산업 기반의 전국 최고의 미래 선진도시로 체계적인 발돋움 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향후 도시운영을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반으로 전환해 자율주행차 환경을 조기 구축하고 실시간 교통신호제어를 통한 교통흐름을 최적화해 시민에게 최적의 교통 편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시계획, 교통정책, 대중교통, 도시정비 등 각종 정책수립시에도 이러한 빅데이터를 활용함으로 가장 과학적이며 체계적인 도시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이번 사업자 선정은 지자체 최초로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게 돼 더욱 의미가 깊다”며 “교통 및 비교통 데이터를 모두 수집·공급·제어하는 진주시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해 ‘자율주행차’ 주행을 위한 기반 시설 마련과 빅데이터 기반의 최적화된 교통 스마트도시를 만드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사업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영훈 아이브스 대표는 “진주시가 빅데이터 기반 교통 스마트도시로 변모하는 의미 있는 사업에 아이브스가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본 사업을 통해 아이브스가 양적·질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 완료까지 아이브스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