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용·기업용 NAS업체인 시놀로지가 앞으로 소프트웨어 업체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대체 왜. 전말은 이렇다.

 

NAS업체인 시놀로지는 NAS뿐 아니라 클라우드 시대에 맞춰 클라우드 시스템인 시놀로지 C2를 출시한 바 있다. 그런데 요즘의 클라우드는 저장소가 아니라 사실은 네트워크 위에서 돌아가는 보안 시스템이자 소프트웨어다. AWS나 애저를 떠올려보면 된다. 따라서 시놀로지는 소프트웨어와 그 소프트웨어의 생태계를 강화하고, NAS와 C2 간 데이터 교환을 더 쉽고 편하게 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다.

좌측이 시놀로지 지금까지의 전략, 우측이 앞으로의 소프트웨어 전략이다

우선은 시놀로지의 대표 NAS 관리 소프트웨어인 DSM(DiskStation Manager, DSM)이 7.0으로 업데이트된다. 가장 큰 특징은 클라우드 보안 소프트웨어들처럼 NAS에 있는 비정상 파일 등의 문제를 클라우드로 보내 파악하는 것이다. 큰 기능 세가지는 다음과 같다.


발표: 조앤 웡(Joanne Weng) 세일즈 디렉터(제공=시놀로지)

클라우드 연결성

NAS와 C2의 연결성 기능이다. 하이브리드 쉐어(Hybrid Share) 기능은 종량제 스토리지 공간을 활용해 시놀로지 NAS의 온프레미스 공유 폴더를 확장할 수 있다. 이중 동기화는 선택적으로 실행할 수 있다.

만약 NAS에 재해가 생겼을 때는 데이터는 물론 기존의 구성도 한꺼번에 복구할 수 있다. 가장 흥미로운 기능은 NAS에서 필요한 파일들만 클라우드를 통해 각 브랜치의 NAS로 뿌려줄 수 있는 기능이다. 만약 본사에 있는 NAS에 새로운 파일이 추가했다면, 전체를 클라우드에 동기화하고 계열사에 보내는 게 아니라, 새 파일만 선택적으로 동기화하도록 하는 기능이다.

NAS와 C2 클라우드 간 파일 공유 기능(제공=시놀로지)

사용자 권한 강화

SSD 캐시 어드바이저를 통해 SSD 용량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한다. 예전에는 파일 기반이었던 것을 64kb 블록 단위로 바꿨다. 따라서 캐시 데이터 파일 하나가 몇십기가일 때는 그에 맞는 SSD를 선택해야 했다면, 이제는 거의 정확한 용량을 제시할 수 있는 것이다. 만약 백업이나 스냅샷 등 대규모 DB에 액세스를 할 때는 SSD 캐시에 메타데이터를 고정해 시스템 성능을 향상할 수 있다.

VMware 및 윈도우용 시놀로지 스토리지 콘솔(Synology Storage Console)로 VMware vCenter 및 윈도우 서버 내에서 스토리지 모니터링 및 원클릭 성능 최적화를 지원한다. 스토리지 프로비저닝을 추가로 실행할 수 있다.

 

스마트 인사이트

서버의 이상 징후를 클라우드에서 진단하는 기능이다. 특정 서버의 이상 패턴을 파악해 경고한다. 또한, 중앙 모니터링 기능으로 단일 창에 모든 시놀로지 NAS의 서버 성능과 모든 시스템 상태에 대한 실시간 및 과거 동향을 표시해 병목 현상 또는 활용도가 낮은 자산을 식별할 수 있다.

발표: 김혜민 세일즈 매니저(제공=시놀로지)

이외에도 시놀로지는 Photo Station 앱과 Moments를 통합한 Synology Photos를 내놓았으며, 하반기에는 하이엔드 스토리지인 올플래시 기반 FS 시리즈와 SAS 기반 SA 시리즈를 내놓는다고 한다. 고가용성을 위해서는 iSCSI 서비스를 위한 액티브-액티브(active-active) 듀얼 컨트롤러 UC3200 및 전체 DSM 기능을 위한 액티브-패시브(active-passive) SA3200D, 1페타바이트급으로 용량 확장이 가능한 4U 60베이 HD6400 등을 공개했다.

퍼블릭 클라우드 시대에 NAS가 필요한 이유는 찜찜함 때문이 아닐까. 데이터는 완벽하게 보호된다고 하지만 조금 더 개인적이고 보호하고 싶은 데이터를 보유한 업체나 개인도 있을 것이다. 이들에게 퍼블릭 클라우드는 약간 애매한 선택이다. 통제권이 완벽하게 손에 잡히지 않는다. 실제론 통제권을 갖고 있다고 해도 NAS의 전원을 꺼버리는 것보다는 조금 더 찜찜하긴 하다. 조금 더 개인적인 퍼블릭 클라우드를 보유한 시놀로지의 문제는 다른 퍼블릭 클라우드보다 생태계가 좁고 사용이 어려우며, 사용자 부주의가 일어나기 쉽다는 것이었는데, 이러한 문제를 시놀로지가 정확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정도는 이해할 수 있다. 물론 실제로 잘 해결하는지는 다른 문제다. 앞으로 시놀로지의 목표는 NAS와 클라우드 하드웨어, 그리고 거기에 맞는 소프트웨어로 사용자 경험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