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자체적인 인공지능(AI) 칩을 개발했다. 알리바바는 25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리고 있는 알리 클라우드 컴퓨팅 컨퍼런스 ‘APSARA 2019’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알리바바에 따르면, 이날 발표한 AI 칩 ‘한광800’은 머신러닝에 특화된 칩으로 기존에 사용되는 GPU보다 10배의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기조연설 무대에 오른 장졘펑(Jeff Zhang) 알리바바그룹 수석기술책임자(CTO)는 “하드웨어 개발사들이 만들지 못한 것을 저희가 만들었다”면서 “한광800은 소프트파워로 이끄는 만리장정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칩은 일단 알리바바 내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E커머스의 제품 검색, 개인화, 자동번역 등의 성능을 월등히 높여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아직 칩 자체를 판매할 계획은 없지만, 알리바바 클라우드에서 서비스로 제공할 가능성은 있다. 구글 역시 자사가 개발한 머신러닝 전용 칩 TPU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제공한다.

장 CTO는 “한광800을 이용하면 기존 머신러닝에 필요로 하던 컴퓨팅 파워의 10%만 있으면 같은 효과를 누릴 수 있고, 평균 대기 시간과 전력 소비량도 전력으로 줄어든다”면서 “ 절반으로, 전력 소비량도 절반 이상 줄어든다”고 강조했다.

장  CTO는 알리바바 쇼핑몰에서 처리되는 이미지로 예를 들었다. 알리바바는 이미지로 검색을 하는 비주얼 서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매일 10억개 이상의 이미지를 처리해야 한다. 지금까지 이 작업을 위해서는 1시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됐는데, 한광800을 사용해서 5분으로 처리 시간을 줄였다고 장 CTO는 설명했다.

알리바바가 한광800은 최근 많은 IT업체들이 우후죽순 AI를 위한 칩을 내놓는 것과 궤를 같이 한다. 구글이 TPU를 내놓았고, 애플과 화웨이, 삼성전자, 페이스북 등도 머신러닝을 위한 칩 NPU를 선보였다. 직렬처리를 하는 CPU와 달리 NPU는 병렬처리를 하기 때문에 동시에 많은 일을 할 수 있다.

한광 800은 글로벌 연구 개발 이니셔티브 인 알리바바 다모 아카데미 (Alibaba DAMO Academy)에서 개발했다. 다모 아카데미는 알리바바가 15조원 이상 투자하는 대규모 연구개발 프로젝트다.

한편 이날 APSARA2019 행사에는 마윈 회장의 뒤를 이은 알리바바의 새로운 CEO장융 회장도 무대에 올랐다. 장 회장은 “이제 디지털 경제라는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면서 “이 시대를 알리바바가 이끌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2024년까지 알리바바 그룹의 총 거래액을 10조위안(약 1700조원)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하기도 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