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플러스가 프리오더를 시작했다. 물론 국내에서는 불가능하다.

디즈니는 스타워즈, 각종 애니메이션, 마블 시리즈 등을 주로 하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11월 12일 출시한다. 이에 앞서 월 6.99달러, 연 69.99달러짜리 서비스의 프리오더를 받는 것이다. 물론 선주문이므로 프리오더를 한다고 해서 영상을 볼 수는 없다. 디즈니 플러스와 ESPN+, 훌루를 포함한 번들은 11월 12일 공개이므로 현재는 이용할 수 없다.

이에 앞서 디즈니는 네덜란드에서 디즈니 플러스 파일럿을 이미 출시한 바 있다. 네덜란드에서는 심지어 무료다. 11월 12일 이후에는 유료로 전환된다. 디즈니 회원이나 디즈니 팬클럽인 D23에 가입하면 추가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D23 회원의 경우 3년 약정으로 가입하면 월 4달러 정도에 디즈니 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살면서 2002년 빼고 네덜란드인이 부러운 건 처음이다.

국내에서는 VPN을 활용해도 접속할 수 없다. 가입 항목은 없고 로그인 항목만 뜬다. 런칭의 경우 미국, 캐나타, 네덜란드만이 11월 12일이며, 오스트레일리아와 뉴질랜드는 11월 19일, 나머지 유럽과 아시아 지역은 2020년 상반기부터다.

인터페이스의 주요 특징은 넷플릭스의 것들을 모두 흡수했다. 프로필은 총 7명까지 만들 수 있으며, 4K 영상을 보는 데 제한이 없다. 애플TV와 크롬캐스트를 모두 지원하며, 로쿠, LG, PS4, XBOX One 등의 기기에서도 모두 시청할 수 있다. 즉, 인터페이스적인 단점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현재 네덜란드에서 볼 수 있는 마블 영화는 어벤져스: 엔드게임과 캡틴 마블을 제외한 모든 마블 영화 시리즈다. 헐크 시리즈도 빠져 있지만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고 있다. 스타워즈의 새로운 시리즈인 ‘The Mandalorian’과, 디즈니 실사 영화인 ‘The Lady and the Tramp’ 등이 디즈니 플러스 전용 영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스타워즈의 새 감독은 ‘해피 호건’으로 익숙하며 아이언맨 1과 2의 감독이었던 존 패브로다. 이외에 스타워즈, 픽사, 디즈니 등의 기존 영화들은 대부분 감상할 수 있다. 앞으로 뮬란이나 인어공주 등도 디즈니 플러스에서 개봉할 것임을 예상해볼 수 있다. 디즈니 플러스는 첫해 25개 시리즈와 10개 오리지널 영화를 선보일 예정인데, 기존 작품을 포함하면 TV 에피소드 7500개, 영화 500개 이상을 보유할 것이라고 한다(훌루를 포함한 결과일 수 있다). 한국에서는 물론 2020년 상반기까지 무용지물일 것이다. 해가 지나는 게 기다려지는 것은 처음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


[AD] 금융권을 위한 멀티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