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IFA2019에서 신규 플래그십인 V50S ThinQ를 공개했다. 실은 플래그십보다는 일부 성능에 특화됐다고 보는 것이 정확하다. 그런데 그 일부 성능이 하필이면 원래 나왔던 듀얼 스크린인 것이다.

듀얼 스크린쓴다고 특별히 더 스마트해지진 않는다

V50S의 AP는 V50과 동일한 퀄컴 스냅드래곤 855다. 현재 최신 프로세서는 스냅드래곤 855+다. 즉, 최신 프로세서가 아니다.

디스플레이는 V50이 3K 수준의 3120 x 1440이었던데 반해 풀HP+ 수준으로 떨어졌다. 해상도는 2340 x 1080. 전반적인 크기는 V50S가 약간 더 길고 좁다. 0.2mm 수준의 차이므로 육안상 차이는 거의 없다. 기존 노치에서 물방울 노치로 형태가 변경됐다.

가장 큰 차이는 듀얼 스크린 디스플레이를 기본으로 주느냐 사은품으로 주느냐의 차이다. V50은 디스플레이가 별매지만 사실상 증정품으로 그냥 줬는데, V50S는 듀얼 스크린이 기본 구성이다. 듀얼 스크린 연결 방식은 포고 핀에서 USB로 바뀌었다.



듀얼 스크린 연결방식이 가장 큰 변화이자 좋은 변화다. 기존에는 104도, 180도, 360도에서만 고정됐다. V50S의 힌지는 모든 각도로 고정된다. 책상에 세우기도, 가로로 놓기도 좋으며 특히 누워서 영상을 볼 때 가장 큰 파괴력을 발휘할 것이다. 침대를 같이 쓰는 사람이 있다면 또 다른 의미의 파괴력이 발생할 것이다.

듀얼 스크린 부분에는 후면에도 보조 스크린을 넣었다. 접으면 전면이 되는 그 부분이다. 그리고 LG답게 아재의 상징 가죽 무늬 케이스를 넣었다. 접으면 우리 어머니가 쓰는 폰과 똑같다.

완벽한 아재느낌이다

카메라는 후면이 트리플에서 듀얼로 하나 줄었다. 특이하게 전면 카메라 화소가 훨씬 높다. 전면 3200만, 후면 1200만 일반 1300만 광각 카메라가 들어갔다. 이 카메라 구성은 크리에이터를 노린 것이다. 따라서 ASMR 등을 녹음할 수 있도록 마이크 기능도 확대됐다.

전반적으로 스펙은 일부 하락했지만 특화기능이 늘어나며 수요는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V50의 흥행이 듀얼 스크린 때문인지 공짜폰 대란 때문이었는지는 확실치 않다. V50은 제값 주고 산 사람이 드물다. V50S도 같은 길을 걸어야 하지 않을까. V50S의 출고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V50보다 저렴하게 나온다고 한다. V50S는 10월 국내, 연내 북미 시장에 출시되며 북미에는 G8X 씽큐의 이름으로 출시된다. 국내는 5G, 해외는 LTE 모델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jud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