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기존에 가졌던 인터페이스의 한계를 넘어, 인터랙티브한 인공지능(AI) 기술을 만들기 위한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김병학 카카오 AI 랩 부문 총괄부사장은 3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카카오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새로운 프로젝트 ‘디플로 프로젝트’의 시작을 이같이 알렸다.

디플로 프로젝트의 핵심은 거부감 없는 AI다. 김병학 부사장은 “(지금까지 AI 서비스는) 사용자가 거부감을 갖는다는 건데, 그걸 없애는 구조를 만드는 시작을 하는 프로젝트”라며 “어떻게 하면 사용자의 컨텍스트를 이해하며 발화하는 AI 엔진을 만들 수 있을까에 대한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처럼 단순하게 한 개의 질문에 한 개의 답을 주는 형식에서 나아가 사용자가 연속해 대화할 수 있는 수준으로 기술을 끌어올려야 한다.

디플로 프로젝트는 ‘듀얼, 딥러니아, 다이얼로그(Dual, Deep Learning, Dialog)’를 상징하는 알파벳 ‘D’와 흘러감을 뜻하는 ‘플로우(Flow)’의 합성어다.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이뤄지는 사람과 기기간 매끄럽고 자연스러운 대화를 뜻한다.

김병학 카카오 AI 랩 부문 총괄 부사장이 카카오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향후 AI 랩의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목표는 AI의 인간다움이다. 사람이 세상에서 실제로 수행하는 특정 과업을 대신할 수 있을 만큼 매끄럽고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도록 인공지능 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예컨대 식당 예약이나 회의 스케줄 잡기, 드라이브 스루에서 커피 주문 받기 등의 대화의 범위가 좁은 과업부터 시작해서, 나중에는 어떤 문의가 들어올지 모르는 콜센터 등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를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지능형 에이전트로 발전하는 구조로 가는 시작으로써, 디플로 외에도 인터랙티브 AI로 가기 위해 올해 집중하는 세 가지 기술도 소개했다. 지금까지의 카카오의 기술이 AI 인터페이스를 어떻게 만들것이냐에 집중했다면, 앞으로는 사용자가 이 구조를 연속적으로 자연스럽게 쓸 수 있는 인터랙티브 AI를 고민한다는 이야기다.

이를 위해 카카오 AI 랩은 디플로 외에도 ‘MRC’와 ‘미니미(Minimi)’, ‘심슨(simpson)’ 등 세 가지 기술에 집중한다.

우선 MRC는 이용자의 질문 발화에 대해 적절한 답을 미리 갖고 있지 않을 경우, 웹에서 검색해서 그 결과를 정제한 후 정확한 답을 이용자에 주는 기술이다. 어떠한 패턴의 질문이 나오더라도 이용자가 만족할만한 답을 주겠다는 목적으로 부분 도입되어 이용 중이다.

미니미는 대화의 자연스러움을 위한 기술이다. 일상생활에서 사용자가 카카오 i(카카오의 인공지능 기술)와 대화가 가능하도록 말하는 이의 의도를 파악해 가장 적합한 반응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 역시 카카오 i에 일부 적용됐다.

마지막으로 심슨은 사용자의 질문과 가장 유사한 의미의정답을 찾아주는 기술이다. 지금은 카카오 고객센터에 적용되어 쓰인다. 어떻게 하면 자동으로 챗봇을 만들어 쓸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에서 나온 결과물인데, 사용자의 의도에 맞는 질문 셋(set)을 찾은 다음 그에 맞는 정답 셋을 찾아 사용자에 돌려주는 구조다.

김 부사장은 “기존에 인터페이스 혁신을 이뤄왔다면 이제는 인터렉티브한 연결을 추구하고 있다”며 ” 궁극적으로 카카오 AI가 향하는 방향은 인텔리전트 포 올(intelligent for all)”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
[무료 웨비나 안내] 팬데믹 시대, 중소기업 비대면 업무 혁신 솔루션
  • 일시 : 2020년 10월 28일 14시~15시
등록하러 가기
--------------------------------------------------
[스페셜리포트] 새롭게 부상하는 웹 애플리케이션 위협
  • 아카마이 악성 스크립트 차단 솔루션 리포트
다운로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