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 X가 클레이튼(Klaytn) 기반 핫월렛을 발표할 예정이다. 클레이튼은 그라운드 X가 구동하는 블록체인 메인넷이다. 그 블록체인 메인넷에서 화폐로 쓰이는 코인 이름은 클레이(Klay)다. 지갑 이름은 클립(Klip).

클립은 암호화폐를 결제 수단으로 쓰는 지갑이 아니다. 정확하게는 핫월렛 형식의 디지털 자산 저장소다. 클레이와, 클레이튼 기반의 다른 코인을 저장할 수 있다.

클레이튼은 메인넷을 목적으로 하는 서비스다. 메인넷인 이더리움은 이더리움 코인도 관리하지만 이더리움 메인넷 위에서 다른 코인을 구동할 수도 있다. 따라서 클레이튼 위에 다른 코인을 올릴 수도 있고, 클레이튼 자체도 코인을 발행할 수 있다. 그 코인이 클레이인 것이다.

클립에는 클레이 외에도 클레이튼 기반의 다른 코인, NFT도 저장할 수 있다. NFT는 Non-Fungible Token의 약자로, 대체 불가능한 토큰으로 번역한다. 데이터 위조 방지를 위해 주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비트코인 등은 화폐성이 있으므로 다른 코인으로 대체 가능하다. 그러나 특정 앱의 특정 성향만 반영하는 코인은 대체하기가 어렵다. 예를 들어 특정 게임의 화폐를 NFT로 제공한다고 치자. 그 토큰은 그 게임 안에서만 사용할 수 있으며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이럴때 이 토큰을 NFT로 부른다.

현재 그라운드 X의 메인넷을 사용하는 업체는 9개에서 총 50개사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며, 이들이 게임, 생산성 앱, 구매 등의 보상으로 클레이를 사용할 때 클레이를 저장할 수 있는 지갑이 클립이다. 따라서 메인넷으로 클레이튼을 사용하더라도 보상 화폐를 이더리움 등 다른 화폐로 지급한다면 이는 클립에 저장할 수 없다. 만약 클레이튼 메인넷에서 자체 코인을 발행한다면 반대로 저장할 수 있다. 즉, 저장 가능 여부는 클레이튼 메인넷을 사용해서 코인을 발행하느냐 아니냐다.

클레이는 ICO한 화폐가 아니라 구매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오로지 메인넷 내부에서 이벤트를 통해 발생하기만 한다. 따라서 거래소와 같은 역할을 클립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클립은 카카오페이나 카카오뱅크와도 완전히 별도로 연동된다. 또한, 혹시 다른 재화나 서비스를 클레이로 구매할 수 있게 되더라도 꼭 클립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예를 들어 다른 거래소나 월렛이 클레이를 지원하면 그곳에 클레이를 저장할 수도 있겠다. 지금 당장은 클레이가 거래할 수 있는 토큰이 아니므로 화폐로서의 가치는 없지만 클레이가 널리 퍼진다면 모르는 일이다.

그렇다면 클립이 가진 큰 매력은 무엇일까. 카카오톡이다. 누구나 쉽게 강제로 설치된다는 게 매력이다. 카카오톡은 의외로 검색엔진, 배달 앱, 게임 포털, 쇼핑몰(선물하기) 등을 사용자가 눈치채지 못하게 잘 설치하고 있다.

그러나 이더리움 등을 저장할 수 없으므로 월렛으로서의 필요성은 크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반대로 클레이와 클레이튼의 친구들을 저장하기엔 편의성 면에서 가장 훌륭할 것이다. 이 활발하고 안정적인 관리를 위해 출시하는 것이 클립이다.

클레이와 카카오톡 주문하기 등이 연동되냐고 카카오에 물었다. 카카오에서는 그러한 계획은 전혀 잡혀있지 않다고 했다. 과연 그럴까?

클립은 하반기 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