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이 새로운 무선 네트워크 표준인 와이파이6(Wi-Fi 6, 802.11ax) 지원 환경을 구축했다.

이번 와이파이6 기반 무선 네트워크는 한국 아루바 휴렛팩커드 엔터프라이즈 컴퍼니(이하 아루바)의 솔루션이 활용됐다.

아루바는 이번 사업으로 원광대학교병원은 기존 무선랜 환경에서 발생한 문제를 해소하는 등 네트워크 요구사항을 충족시켰다고 1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원광대학교병원은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구형 무선랜 솔루션과 액세스포인트(AP)로 인해 접속 지연, 끊김 현상 및 무선 서비스의 속도 지연과 품질 저하 문제를 갖고 있었다. 좁은 커버리지 영역이 야기하는 음영 지역 발생, 유/무선 공유기 사용으로 인한 주파수 채널 중첩과 간섭 현상에 대한 해결도 필요했다.

또한 전북지역 권역외상센터를 새롭게 오픈함에 따라 많은 환자들과 최신식 의료기기를 지원할 수 있는 첨단 유무선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해야 했다. 여기에 사용자 접근제어와 보안 정책을 강화해 환자 정보와 의료 관련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길 원했다.

이번에 구축한 와이파이6는 직교 주파수분할 다중접속(OFDMA) 기술과 다중 사용자 마이모(MU-MIMO) 기술을 통해 주파수 간섭을 최소화함으로써 대용량 데이터를 고속으로 전송하고, 밀집된 지역에서의 연결 속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권역외상센터에 설치된 백본스위치는 가상화 기술을 통해 기존 네트워크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루프구조를 원천 방치하고, 업링크 포트의 대역폭 부족현상을 해결할 수 있도록 링크 애그리케이션(LACP)으로 보다 넓은 대역폭을 제공한다.

와이파이6 AP는 전력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지능형 전력 모니터링(IPM, Intelligent Power Monitoring) 기능과 IEEE 802.3az 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기반으로 전력 절감을 실현해 친환경 IT 환경을 만들 수 있다.

한편, 국내 상급종합병원은 의무적으로 정보보호관리체계(ISMS)를 충족하는 지에 대한 인증심사를 받아야하기 때문에 세밀한 보안 정책 구축을 필요로 한다.

아루바의 네트워크 인프라는 병원 내에서 사용하는 비인가 불법 AP와 공유기 등을 세밀하게 탐지한 뒤 사용할 수 없도록 차단 정책을 시행해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이에 더해 아루바는 원광대학교병원이 기존에 가지고 있었던 주요한 네트워크 보안 취약 항목도 개선해 새로운 네트워크 인프라에 적용했다.

원광대학교병원 전산정보팀 이윤오 팀장은 “전북지역 권역외상센터 오픈으로 병원 내 환자와 내방객등이 늘어날 예정이다. 최신식 의료기기도 도입되는 만큼 원활한 네트워크 제공을 하기 위해서는 고성능의 장비와 의료기기와의 주파수 간섭을 방지하는 세밀한 무선랜 설계가 필요하다. 급변하는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에 대한 단계별 준비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 팀장은 “아루바의 최신 기술을 적용한 유무선 네트워크 장비와 네트워크 관리 솔루션을 이용한 세심한 설계를 통해 무분별한 주파수 중첩을 막고, 안정적인 의료기기 사용과 병원 무선 인프라 편의성과 환자들의 네트워크 이용 경험 증진을 동시에 실현했다”고 전했다.

강인철 아루바 전무는 “사물인터넷(IoT) 시대에서 글로벌 병원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단순 의료 시설이 아닌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라며 “아루바는 원광대학교병원과의 협업을 시작으로, 비콘, 지그비 등이 적용된 차세대 와이파이 6 기반의 스마트 병원을 실현하기 위한 네트워크 인프라 솔루션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