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RPA) 전문업체인 소프토모티브(Softomotive)가 이문형 지사장을 한국 총괄로 선임하면서 국내 시장에서 본격 사업 확대에 나섰다.

이문형 지사장은 앞으로 소프토모티브의 프로세스로봇(ProcessRobot)과 윈오토메이션(WinAutomation) RPA 솔루션을 한국 기업들이 채택할 수 있는 작업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RPA는 수동적이고 반복적인 비즈니스 프로세스의 자동화를 가능케 해 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성과 생산성을 향상시켜 비즈니스 성과를 높이는 기술로, 금융권과 다양한 사업의 대기업 등을 주축으로 도입이 가속화되고 있다.

그리드원 등 인공지능(AI) 기술을 가진 국내 전문기업은 물론, 유아이패스·오토메이션애니웨어 등 글로벌 기업들이 사업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소프토모티브는 한국 지사 설립을 기점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본격 사업 확장에 나섰다.

아지리스 카니니스(Argyris Kaninis) 소프토모티브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RPA 분야의 거대한 잠재 시장이며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이 우리 솔루션을 사용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라면서 “이문형 지사장과 함께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든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장은 IT 업계에서 23년 이상의 경력을 쌓았다. 엔트러스트 데이터카드(Entrust Datacard), 보메트릭(Vormetric)의 한국지사장을 역임했고, VM웨어, BEA시스템즈, 오라클에서 채널 및 영업 업무를 수행했다.

이문형 지사장은 “기존 한국 고객 및 파트너와 함께 한국 RPA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출발하고 있는 소프토모티브는 로봇 이전에 사람이 우선이라는 피플 퍼스트(People 1st) 어프로치 전략과 함께 아시아 태평양 전역의 확장을 위한 기반을 조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지사장은 “기존 윈오토메이션, 프로세스로봇의 고객을 바탕으로 금융, 제조 및 중소기업 시장에서 확대 사례를 구축할 것”이라며 “소프토모티프의 경쟁력있는 RPA 등의 솔루션, 파트너 중심의 판매 정책, 효율적인 가격정책을 통해 비용 대비 최고의 가성비로 RPA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