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페이가 독립 회사로 출범한다. 네이버는 24일 네이버페이 CIC(사내독립기업)를 물적 분할 형태로 분사, ‘네이버파이낸셜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고 공시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쇼핑과 연계된 네이버페이 서비스를 가지고 시작해 다양한 금융사업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네이버가 네이버파이낸셜이라는 회사를 자회사를 설립하는 것은 빠른 경영과 외부 투자 유치라는 두 가지 목적을 가진 것으로 해석된다.

우선 네이버는 지금까지 성공 가능성이 높은 서비스를 별도의 독립기업, 또는 사내독립기업으로 분리하는 전략을 즐겨 써왔다. 네이버라는 거대한 조직의 특성상 프로세스가 복잡해 조직의 민첩성이 떨어질 수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웹툰/웹소설 사업부가 CIC로 운영됐다가, 현재는 아예 별도법인으로 독립했다. 스노우 등도 독립회사 운영되고 있고, 서치앤클로바, UGC 등은 CIC로 남아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금도 CIC로 운영되고 있다. 이런 점에서 단순히 독립적 경영을 위한 분사는 아닌 것으로 풀이된다. 네이버파이낸셜이 독립하는 이유는 외부자본투자유치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CIC는 외부투자를 유치하는 것이 불가능하지만 독립법인이라면 가능하다. 네이버는 대부분의 자회사를 100% 자회사로 두고 있지만, 아무리 네이버라도 투자에는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일단 네이버의 전략적 파트너인 미래에셋으로부터 5000억원 이상을 투자 받을 예정이다. 인공지능 등 신기술에 대대적인 투자를 펼치고 있는 네이버는 미래에셋의 지원으로 대규모 자본투자 없이 네이버파이낸셜을 분할할 수 있게 됐다.

회사 측은 “이를 통해 양사는 핵심 역량을 융합하여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의 변화를 시작한 테크핀(TechFin) 시장에서 본격적인 흐름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카카오페이의 전략과도 유사하다. 카카오는 카카오페이를 별도법인으로 독립시키면서 앤트파이낼셜(알리바바 그룹)으로부터 23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신규 법인의 대표이사는 그 동안 네이버에서 기술, 서비스, 비즈니스 영역 등을 총괄해온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가 겸직한다. 회사 측은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IT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기술과 금융 서비스 융합의 시너지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네이버페이는 월 1000만명이 사용하는 결제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회원가입, 로그인, 배송조회 등 온라인 쇼핑에서 이용자들이 불편해했던 흐름들을 잘 풀어냈다는 평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