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창립 10주년을 맞았다.

이를 기념해 KISA(원장 김석환)는 지난 10년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10년의 혁신과 도약을 위한 의지를 다지는 ‘2030 비전 선포식’을 16일 나주 본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10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10년 및 그 이후의 디지털 미래사회를 선도하 수 있는 기관의 발전 방향을 설계하기 위해 KISA는 지난달 발족한 ‘미래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이번 2030 비전을 도출했다.

비전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미래사회 선도”를 미션으로 세우고 ▲국민·기업·국가 모두가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는 미래 인터넷 환경 조성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통한 데이터 경제 시대 국가 경쟁력 제고 ▲혁신적인 인터넷 비즈니스 창출 및 국민체감 서비스 확산으로 디지털 전환 촉진 ▲조직 혁신을 통한 상생 경영으로 지역 균형 발전 및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한 국민과의 약속을 담았다.

그동안 KISA는 인터넷·정보보호 전문기관으로서 약 16만 건의 사이버공격 차단, 약 20만 건의 악성코드 유포 대응 등의 노력으로 안전한 사이버 환경을 조성해왔다. 또 정보보호 클러스터 구축, 지역정보보호지원센터 전국 7개소 운영, 정보보호 5대 해외전략거점을 통한 해외진출 등 정보보호 산업 활성화를 위한 국내기업 지원을 지속해왔다.

118민원센터를 구축해 430만여 건의 사이버 관련 이용자 고충 처리, 데이터이용기술지원센터를 통한 개인정보 비식별 조치 지원 등 개인정보의 안전한 보호 및 활용을 위해 힘써왔다.

아울러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통한 산업 생태계 구축, 약 190억 건의 종이문서 전자화 등 인터넷 산업의 신성장 동력 발굴 노력도 벌이고 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5G, 융·복합 등 급속한 ICT 환경 변화에 발맞춰 더 편리하고 더 안전한 4차 산업사회를 이끌어 갈 것”이라며, “10년을 넘어 100년을 바라보며 미래로 끊임없이 전진하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ybline.network